상단여백
HOME PEOPLE 동정
인벤티브 헬스 코리아 신임대표이사 박기환 사장 취임

인벤티브 헬스 코리아 (inVentiv Health Korea)는 6월 23일자로 신임 대표이사로 박기환(50) 사장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인벤티브 헬스는 임상연구, 인허가 및 등록, 영업, 마케팅, 전략 컨설팅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세계적인 토탈 헬스케어 솔루션 제공 업체이다. 미국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전세계 40개국에서 인벤티브 헬스의 1만 2천명의 헬스케어 분야의 전문가들이 활동하고 있다.

인벤티브 헬스 코리아의 신임 대표이사인 박기환 사장은 1993년 미국 일라이 릴리(Eli Lilly) 본사에 입사해 제약업계에서 경력을 쌓기 시작했다. 이후 계속 미국 BMS (Bristol-Myers Squibb)에서 마케팅 디렉터, 엘란 (Elan)에서는 시니어 디렉터를 역임하며 영업, 마케팅, 마켓리서치, 전략기획 등의 핵심업무를 두루 역임하였다.

2003년 한국아스트라제네카에 입사 해, 한국 제약시장에 입문했으며, 소화기, 호흡기, 정신신경계 제품의 사업부서 책임자(상무이사)로서 영업 및 마케팅을 총괄했다.  2006년부터 2011년까지는 알레르기 치료제인 지르텍, 씨잘, 그리고 뇌전증 치료제인 케프라로 유명한 벨기에 제약회사 UCB의 한국 담당 대표이사로 회사의 성장을 견인했다. 최근까지 UCB의 중국 및 동남아시아 담당 대표이사로 일하며 뛰어난 경영성과를 보이는 등 아시아 제약시장에서 활약하는 전문경영인으로서 입지를 다져왔다.

인벤티브 헬스의 박기환 사장은 “전 세계적으로 제약업계가 급격한 변화를 겪고 있는 만큼, 제약회사들은 더욱 각 회사의 상황에 맞는 핵심 역량에 집중하며 사업구조를 공교하게 할 필요가 증대 되고 있다”며 “최고 수준의 임상연구, 인허가 및 등록, 영업,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광고, 전략컨설팅 등의 서비스를 고객의 상황과 필요에 맞게 맞춤 서비스를 구현하는 인벤티브 헬스는 한국시장에 진출해 있는 글로벌 기업들과 세계시장에 진출하려는 우리나라 회사들에게 경영 솔루션을 제공함으로, 제약업계의 발전에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박기환 사장은 연세대학교 사회학과를 졸업하고 국내 대기업에서 직장생활을 시작한 후, 미국 뉴욕대학교(New York University, Stern School of Business)에서 MBA 학위를 취득했다.

이엠디  emd@emddaily.com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엠디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