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LIFE 신간
한양대구리병원 오재원 교수, ‘필하모니아의 사계III’ 출간어렵다고 느끼는 클래식….그 편견의 문턱을 낮춰 친근하게 들려주는 이야기!
한양대학교구리병원 소아청소년과 오재원 교수의 저서 『필하모니아의 사계III, 365일 클래식을 듣다』의 단행본이 출간 되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바이올린을 든 의사가 들려주는 작곡가 102명의 365가지 주옥 같은 클래식 음악 이야기, 『필하모니아의 사계』 I, II에 이은 클래식음악 스토리텔링의 완결판
 
이 책은 ‘조화를 사랑한다는 세상’이란 뜻의 ‘필하모니아’속의 사계절을 그린 한 권의 그림책처럼 클래식음악을 한 곡, 한 곡 쉽게 정리한 책이다.
 
이전에 출간되어 인기를 끌었던 『필하모니아의 사계』 Ⅰ과 Ⅱ에서는 소개되지 않았던 오페라와 발레음악까지 더 폭넓은 사조와 다양한 장르의 곡을 수록하여 수 십년 동안 필자가 공연 현장에서나 오디오를 통해 열정적으로 클래식 음악을 탐닉하며 느낀 감동을 쉽게 글로 풀어 남긴 책이다.
 
이 책은 처음 클래식을 듣는 사람부터 본격적으로 듣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모두 유용한 책이다. 어떤 페이지부터 책장을 열어 읽어보고 음악을 감상해도 좋다. 마음껏 이 『필하모니아의 사계』를 읽으면서 음악사를 종횡무진 타임머신 여행 해보는 것도 정말 즐거운 일이 될 것이다.
 
이 책에 수록된 곡과 음반을 적어도 하루에 한 곡씩 들어보며 음미하거나 알고 싶은 곡에 대한 정보와 숨은 이야기들을 찾고자 할 때 읽으면 음악 감상에 큰 도움이 된다. 이 책과 함께 일 년 사계절을 지내다 보면 어느 샌가 클래식과 정말 가까워졌고 레퍼토리가 부쩍 늘어나 진정 클래식을 사랑하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오재원 교수의 음악에 대한 열정과 감사를 담아낸 책, 『필하모니아의 사계』 Ⅰ과 Ⅱ에 이어 『필하모니아의 사계Ⅲ,365일 클래식을 듣다』는 클래식애호가들이 가장 선호하는 365곡을 계절별로 정리한 유명한 클래식 음악 레퍼토리를 거의 집대성한 완결판이라 할 수 있다.
 
열혈 콘서트고어로서 현장에서만 느낄 수 있는 음악의 생생한 즐거움과 의사이자 아마추어 바이올리니스트로서의 치열한 사유의 흔적이 동시에 담겨 있다.
 
 

엠디데일리  emd@mdjourna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엠디데일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