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HEALTH 기관&단체
서울특별시간호조무사회, 곽지연 신임 회장 선출

서울특별시간호조무사회는 지난 1월 5일 한국 사회복지회관 열린 ‘제45차 임시대의원총회’에서 곽지연 중앙회 총무이사가 제9대 회장으로 선출됐다고 밝혔다.

신임 곽 회장은 2004년 간호조무사 자격을 취득하였고, 경복대학교 의료복지학과 겸임교수와 대한구강보건협회 이사로 활동하고 있으며 간무협 치과분과위원회 위원장, 서울시간호조무사회 노원구회장을 역임하는 등 왕성한 활동을 펼쳐왔다.

곽 신임 회장은 “서울시회의 발전을 위해 임원은 물론 회원들과 더욱 소통하고, 모두의 뜻을 모아 간호조무사의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포부를 전하며, 4가지 중점사업을 밝혔다.

첫째로는 서울시회의 위상 확립을 약속했다. 중앙회의 정책사업을 뒷받침하는 등 협업에 앞장서고, 중앙회와 서울시회 또는 서울시회와 전국 시도회 등과의 네트워크 강화를 통해 간호조무사를 전문직종으로 더욱 발전시키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둘째로 자격신고제와 보수교육 관련해 회원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 마련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사무처에 관련 안내 매뉴얼 제작 및 배포, 실시간 응대를 통한 회원만족도 제고 등 회원들과 더욱 소통할 수 있는 서울시회를 만들 것을 약속했다.

셋째로 서울시회 회원들에게 더욱 많은 것을 돌려주는 협회가 될 것을 다짐했다. 서울시회 회원들을 위한 전문교육의 시행, 외부 기관 연계 등 다양한 사업들을 통해 회원들의 역량 강화를 이끌고, 회원과의 소통에도 힘써 ‘회원에게 돌려주는 협회’ ‘회원을 위하는 협회’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서울시민들과 국민에게 신뢰받는 간무사로서의 이미지 향상을 위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임시총회에는 서울시 대의원 등 귀빈 80여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으며 곽 신임회장의 임기는 2019년 2월말까지이다.

이엠디  emd@emddaily.com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엠디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