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MDFOCUS health&논문
국내 연구진의 '오믹스(-omics)' 연구, 저명 국제저널 표지논문 선정
사진 (좌측부터 분당서울대병원 산부인과 이정렬, 김슬기 교수, 경희대학교 김광표 교수)

분당서울대병원(원장 전상훈) 산부인과 난임·가임력보존 클리닉 이정렬, 김슬기 교수팀과 경희대학교 응용과학과 김광표 교수팀의 ‘오믹스(-omics)’ 연구가 저명한 국제저널인 프로테오믹스(Protetmics) 최근호에 표지논문으로 실려 화제다.

‘오믹스’는 생체 내 유전물질(RNA 등)을 이루는 단백질의 활동 등 생명현상과 관련한 중요한 정보를 분석하는 학문으로, 유전체학(geonomics), 단백질체학(proteomics) 등 최근 각광받는 의과학 연구분야다.

연구팀은 난임 부부의 치료를 위한 체외수정(시험관아기) 시술에서 충분한 수의 난자를 얻어 성공률을 높이기 위한 ‘과배란 유도’가 잘 되지 않는 사람의 특성을 연구해 특정 단백질 3가지(PZP)를 생체표지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최근 체외수정 성공률의 증가세가 둔화된 이유 중 하나로 꼽히고 있는 ‘과배란 유도 저반응’은 일반적으로 임신 연령의 증가와 높은 BMI, 난소나 골반관련 수술력, 자궁내막증, 배란장애 등이 원인인 것으로 지목되어왔지만, 개별 환자에 따른 예측이 어렵고 변수별로 연관성에 차이가 있어 근본적 해결방법을 찾는데 도움이 되지 못했다.

연구팀은 체외수정 시술시 과배란 유도가 잘 된 환자군과 잘 되지 않은 환자군을 나누고, 난포액을 분석했다. 추출된 단백질을 전량 분석해 확인한 1,079개의 단백질 중 두 군에서 차이를 보이는 131개의 표지자 후보 단백질을 모두 분석했다.

그 결과, 이 중 3개의 단백질(PZP, RENI, SPRX)이 기능적, 통계적으로 의미 있는 생체표지자임이 밝혀졌고, 특히 위 3가지 단백질이 ‘증가 조절’되는 경우 과배란 유도시 저반응군이 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결과가 나왔다.

연구를 이끈 이정렬 교수는 “본 연구는 최근 새로운 연구기법으로 주목되고 있는 오믹스 연구를 통해 체외수정 시술의 가장 큰 난제인 저반응군의 새로운 지표를 발견한 데 의의가 있다” 며 “이번 연구 결과가 체외수정 시술 시 저반응군의 예측과 치료에 대한 새로운 연구 및 치료기술 개발에 중요한 토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보건복지부 · 보건산업진흥원 질환극복기술개발사업(저출산대응 의료기술개발) 지원으로 수행됐다.

이경호 기자  emd@mdjourna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