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MDFOCUS health&논문
난관절제술, 난임 시술에 영향 없어

난관절제술이 난임 환자의 시험관 아기 치료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시험관 아기 시술은 임신하는데 난관을 전혀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난관절제술이 임신 성적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는 의료계의 오랜 믿음이 있었다. 하지만 일반인들은 난관도 여성 생식기의 일부이므로 아기를 가지는 것에 어떤 식으로든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있으며, 특히 이전에 자궁외임신 등의 각종 난관양성질환을 앓고 난 후 난관절제술을 받은 경우 난임 시술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을 우려하는 것이 현실이다.

인제대 상계백병원 산부인과 이철민 교수팀이 이에 대한 사실을 규명하고 불안감을 덜어주고자 시행한 이번 연구는 12개의 후향적 연구와 6개의 전향적 연구 등 기존의 연구 결과를 통합하는 메타분석으로 진행했다.

그 결과, 과거 양성난관질환으로 난관절제술을 받은 사람 657명, 난관절제술을 받은 적이 없는 825명을 포함한 총 1482명을 대상으로, 난관절제술의 병력 여부가 시험관 아기 시술 성적에 차이가 미치지 않았음을 확인했다.

기타 여러 요인에도 차이가 없었는데, 혈중 여성호르몬 수치나 시험관 아기 시술을 위한 여성호르몬의 투여량과 비용에 있어서도 대등한 결과를 보였다. 시험관 아기 난자를 채취할 때 난자의 개수도 비슷했으며, 최종적으로 시험관 아기 시술 성공률에 차이가 없었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를 통해 난관절제술을 하더라도 향후 시험관 아기 등의 난임 치료에는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점이 확인됐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인 Fertility and Sterility 2016년 10월호에 게재됐다.

신영인 기자  emd@mdjourna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영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