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EOPLE 동정
[동정] '항암치료 선구자' 김노경 교수 별세

평생을 항암치료 발전에 기여해온 김노경 서울대의대 명예교수가 4일 오전 11시 별세했다. 향년 77세.

고인은 수술과 방사선치료 외에는 암 치료법이 없던 1970년대에 약물로도 암을 완치시킬 수 있음을 보여주었으며, 국내 1호 항암신약 개발에 주도적인 역할을 맡았고, 이후 새로운 항암제 개발과 임상시험 발전에 선구적 역할을 해왔다.

보건복지부 암정복추진기획단 단장과 국립암센터 이사장을 맡아 암 정복을 위한 국가계획에 참여해, 한국인 암환자의 5년 생존율이 70%에 이르게 하는데 크게 기여했다.

1940년 서울에서 태어난 고인은 1964년 서울대의대를 졸업하고 1972년부터 서울대병원 내과교수로 재직하며, 서울대병원 교육연구부장, 임상의학연구소장, 내과학교실 주임교수를 역임하면서 한국의학 발전에 큰 발자국을 남겼다.

1986~1988년 대통령 주치의로 일한바 있고, 대한내과학회 이사장, 내과학연구지원재단 이사장, 대한암학회 이사장, 대한의사협회 학술이사 등을 맡아 사회발전에도 큰 역할을 해왔다. 이같은 공적으로 1988년 국민훈장모란장, 2005년 옥조근정훈장을 받았다. 

유족으로는 부인 한경희 여사와 아들 김지수, 며느리 김자영, 딸 김지연, 사위 김범준 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2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6일 오전 9시, 장지는 곤지암 소망동산이다.

신영인 기자  emd@mdjourna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영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