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ROSTATE 전립선
을지대병원 박진성 교수, 방광암 환자 '삶의 질' 평가 설문 개발
비뇨기과 박진성 교수

[엠디저널] 한국인 방광암 환자의 삶의 질을 객관적으로 측정할 수 있는 설문이 개발됐다.

을지대학교병원 비뇨기과 박진성 교수팀은 국제학술지인 ‘Cancer Research and Tretment’ 인터넷 최신호를 통해 ‘한국어판 표재성 방광암 환자를 위한 삶의 질 설문 개발 및 타당화’란 제목의 논문을 발표했다.

박 교수는 2014년 11월부터 2015년 12월까지 국내 9개 대학병원(을지대, 경북대, 전남대, 부산대, 원광대, 단국대, 원주의대, 건양대, 충북대)에서 경요도방광종양절제술을 받은 300여 명의 표재성방광암 환자를 대상으로 유럽종양연구치료기관(EORTC)의 ‘표재성방광암환자 삶의 질’ 설문에 대해 언어학·정신계측학적 타당도 조사를 거쳐 신뢰성 및 타당성이 증명된 한국판 설문(EORTC QLQ-NMIBC24)을 개발했다.

설문은 배뇨증상, 병감, 불안감, 장증상, 성기능 및 남성 성문제 등 6개 영역과 방광내 치료 문제, 여성 성문제 등을 포함한 24개 문항으로 구성돼있다.

이로써 한국인 방광암 환자에서 여러 연구나 치료, 보건의료정책 자료 등에 적극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즉 방광암 환자 약 80%에 이르는 표재성방광암은 종양의 재발이 흔하고 지속적으로 추적 관찰이 필요해 삶의 질이 크게 낮아지지만, 국내에는 이를 적절히 평가할 수 있는 도구가 없어 그동안  한국인 환자의 삶의 질에 대한 객관적인 측정이 불가능했다.

박 교수는 “이번 설문 개발을 통해 앞으로 우리나라 표재성방광암 환자들의 삶의 질을 다각적인 측면에서 객관적으로 평가할 수 있게 됐다”며 “치료법, 치료약 관련 연구와 임상연구 결과가 국제적으로 인정받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박 교수는 지난 2013년 전립선암 환자를 위한 삶의 질 평가 설문을 개발한 바 있다.

신영인 기자  emd@mdjourna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영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