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MDFOCUS health&논문
뼈에 생기는 거대세포종, 폐 전이 검사 잊지 말아야...
사진 : 관절주변 뼈에 발생한 거대세포종(X-ray 사진)

[엠디저널] 뼈에 생기는 거대세포종은 치료가 어려운 희귀질환 중 하나다. 이 거대세포종은 알 수 없는 원인으로 폐로 전이가 이뤄지기도 하는데, 국내 연구진이 폐 전이를 확인하는 검사기준을 처음으로 세웠다.

서울대병원 정형외과 한일규 교수팀은 이 결과를 국제 저명 학술지 ‘(종양 외과학)’Journal of Surgical Oncology 최근호에 게재했다.

거대세포종은 관절 주변의 뼈에 주로 생기는 경계성 종양이다. 연간 100만명 당 1.2명 꼴로 나타나는 매우 드문 질환으로, 국내 발병자는 연간 100-200명 정도로 추정하고 있다. 사회 및 경제활동을 활발히 하는 20-45세의 비교적 젊은층에 많이 발병한다.

거대세포종은 악성종양은 아니지만, 약 9%의 환자에선 폐로 전이가 이뤄진다. 이로 인해 환자가 사망에 이르기도 한다.

연구팀은 1996년부터 2014년까지 서울대병원에서 치료 받은 거대세포종 환자 333명을 대상으로 폐 전이 경과를 추적관찰 했다. 그 결과 7%의 환자에서 폐 전이가 발생했다. 전이는 대부분(76%) 수술 후 4년 이내에 나타났다.

특히 수술 부위에 거대세포종이 재발하면 폐 전이 빈도가 6배 이상 증가했는데, 이때 재발 후 3년간 전이가 집중됐다. 즉, 거대세포종 환자는 수술 후 4년간 폐 전이 검사를, 재발한 경우엔 재수술 후 3년까진 검사를 필수로 해야한다.

한일규 교수는 “거대세포종은 인생의 중요한 시기를 살아가는 젊은 연령층에서 많이 발생해 적극적인 치료를 요한다”며 “특히 폐 전이가 되면 치료가 어려운데, 이번 기준이 치료성적 향상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참고자료
거대세포종(Giant cell tumor)

거대세포종은 현미경으로 종양을 관찰했을 때, 수십 개의 세포가 특징적으로 뭉쳐있는 형태로, 뼈에 생기는 경계성 종양이다. 초기엔 별 증상이 나타나지 않지만 질환이 진행됨에 따라 뼈가 약해지고 파괴돼 환자가 통증을 느끼게 된다. 대개 일상에서 느끼는 어려움이 커지기 시작할 때 환자들이 이상을 자각하고 병원을 찾는다. 주된 치료법은 수술이다. 수술은 종양을 제거한 후 신체기능을 보존하기 위해 제거된 부위를 골시멘트로 채워준다. 관절 파괴가 심할 경우 골시멘트 재건 수술도 불가능해, 인공관철 치환술이나 골 · 연골이식 등 광범위한 수술을 시행하기도 한다.

신영인 기자  emd@mdjourna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영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