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HOTO 포토에세이
[PHOTO] 가을이 무르익다, 그 찰나의 순간

나무마다 형형색색 물든 단풍잎들이 바람에 흩날린다. 계절의 신비함을 인간이 어찌 알까. 겨울이 다가오면서 거센 바람에 힘겹게 달려 있는 단풍들이 바닥에 뒹군다. 거리에 쌓이는 단풍을 보며 우리는 비로소 가을이 왔음을 느끼고, 또 가을이 지나감을 아쉬워한다.

이경호 기자  emd@mdjourna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