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EOPLE 동정
김용수 교수, 아시아태평양 투석통로학회 초대회장 취임
신장내과 김용수 교수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신장내과 김용수 교수가 최근 일본 나고야에서 개최 된 2017 투석통로 심포지엄에서 아시아태평양 투석통로학회(Asian Pacific Society of Dialysis Access)의 초대 회장으로 취임하였다. 임기는 2년간 회장직을 맡을 예정이다.

혈액투석환자의 혈관통로와 복막투석환자의 복막통로를 모두 포함하여 투석통로라고 하며 흔히 투석환자의 생명선이라고 부른다. 투석치료의 발전으로 장기 투석환자는 지속적으로 증가하여, 국내 투석환자 중 5년 이상 투석환자의 수는 45%에 달한다. 그러나 혈관통로의 생존율은 낮고 많은 합병증으로 잦은 입원치료가 필요하며 많은 의료비용이 발생한다. 따라서 혈관통로의 합병증을 줄이고 생존율을 높이기 위한 학문적 기초 및 임상연구를 활성화하고, 투석환자를 관리하는 의사 및 간호사에 대한 교육이 절실하게 필요하다.

이에 국제신장학회는 2004년, 중재신장학(Interventional Nephrology)이 신장내과의 한 분야임을 발표하였고, 미국, 유럽 및 일본에서는 1990년대부터 관련 학회를 구성하여 학술 및 교육 활동을 시작하였으나,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는 최근에 들어서야 활동을 시작하게 되었다.

아시아 태평양 국가들을 대상으로 2015년 8월, Dialysis Access Symposium 2015(조직위원장 서울성모병원 김용수 교수)을 서울 워커힐 호텔에서 성공적으로 개최하였고, 2017년 10월, 일본 나고야에서 2차 심포지엄을 개최하고, 이 학술대회를 매년 지속하기로 결정하였다.

이를 위해 학회 결성이 필요하다는데 뜻을 모아, ‘Asian Pacific Society of Dialysis Access’(APSDA)를 창립하였고, 초대 회장으로 김용수 교수를 선출하였다. 또한 2018년 중국, 2019년 말레이지아에서 APSDA 학술대회를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김용수 교수는 “향후 아시아태평양 투석통로학회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투석환자관리 의사들을 대상으로, 투석통로에 대한 다양한 교육 및 수련 프로그램을 제공하여 투석환자의 생존율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경호 기자  emd@mdjourna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