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HOTO 포토에세이
大草原의 어울림, 살아있는 自然人
▲ 일찍 야크몰이에 나선 동티벳 여인 사진_이방희(삼익가구 사장)

아침햇살 동티벳 빛은 아름답다.
기다림, 설레임, 한 여인의 야크몰이
일찍부터 초원의 한 가닥을 누빈다.
젖 짜는 여인, 무슨 생각을 할까?
이들이 행복지수를 알고 있을까!
아직도 그 곳, 그 모습, 그 풍광의 향기를…
느끼고 싶다.

송영용 기자  emd@mdjourna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