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HEALTH 병원&의원
전북대병원 노벨상을 꿈꾸는 임상의사 양성 ‘화제’임상의학과 기초의학 접목한 양성 프로그램 ...2010년부터 8년간 15명 수료생 배출
   

전북대학교병원이 추진하고 있는 ‘노벨상을 꿈꾸는 임상의사 양성 프로그램’이 기초의학 연구의 경쟁력 있는 인재양성 배출의 산실이 되고 있다.

6일 전북대병원에 따르면 호흡기전문질환센터가 미래의 노벨상 수상자 양성을 목표로 진행 중인 ‘노벨상을 꿈꾸는 임상의사 양성 프로그램’이 제8기 수료생을 배출했다.

노벨상 프로그램은 임상의학과 기초의학을 접목한 특수 교육 프로그램으로 지난 2010년부터 전국과 해외를 대상으로 매년 수료생을 모집, 선발해 교육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특히 기초 연구에 관련된 실험실 경험 뿐 만 아니라 논문 작성에 대한 교육 그리고 임상진료에도 같이 참여하면서 실제로 연구하는 임상의사로의 체험기간이 되면서 매년 높은 경쟁률을 자랑하고 있다. 제8회 수료생 모집에서는 17명의 지원자 중 면접을 통해 1명의 학생이 선발되는 등 엄격한 학생 선발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8회 수료생으로 유일하게 선발된 유지수(전북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2년) 씨는 4주 동안 병원 교수들의 지도아래 외래 진료와 함께 수술, 실험 및 논문 작성 지도를 받고 수료식을 가졌다.

유지수 씨를 비롯해 1회부터 8회까지 프로그램 수료과정을 거친 15명의 학생들은 SCI(과학기술논문인용색인)급 논문을 발표하는 등 활발한 연구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는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이용철 교수는 “우수 인재들이 기초의학 연구의 기회와 관심의 계기를 만들어주고 연구를 통해 훌륭한 임상의사로 성장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현기 기자  emd@mdjourna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