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HEALTH 행정&정책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2018 하반기 고위험 임산부의료비 지원사업 접수 시작

▪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사업’공식 블로그 통해오는 9월 30일까지 신청 가능

▪ 생명보험재단, 지난 2009년부터 10년 동안저소득 고위험 임산부 4,066명에게 약 32.8억원 지원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사장 이종서, 이하 생명보험재단)이 인구보건복지협회 서울지회(회장 황연옥)와 함께 ‘2018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사업’하반기 신청 접수를 오는 9월 30일까지 진행한다.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사업’은 임산부 및 태아의 건강과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질환을 진단 받은 저소득 임산부들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저출산 해소에 기여하고자전개해온 사업이다. 심사를 통해 선정된 대상자에게는 임신에서 분만까지 전 과정에서 지출한 모든 의료비가 지원된다. 기초수급대상자와 특이질환자(암, 전신홍반루푸스)에게는 1인당 최대 100만원, 그 외 질환은 최대 60만원까지 차등 지급할 예정이다.

지원 자격은 분만예정일이 2017년 11월부터 2018년 10월까지인 저소득 고위험 임산부 중 2018년 전국 중위소득 130% 이하 가정(건강보험료 기준)이면 가능하다. 의료비 신청은 고위험임산부 의료비지원사업 블로그(https://blog.naver.com/help-moms)에서 인터넷 접수 후에 가능하며, 자세한 내용은 블로그에서 참고할 수 있다.

생명보험재단 조경연 전무는 “고위험 임신은 정상 임신보다 의료비 지출이 높아 경제적 부담이 가중되기 때문에 이에 대한 실질적인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다”며 “앞으로도 생명보험재단은 고위험 임산부들이 건강하게 아이를 출산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생명보험재단은 2007년삼성생명, 교보생명, 한화생명등20개생명보험회사들의 공동 협약에 의해 설립된 공익법인으로고령화극복지원사업, 저출산해소지원사업, 생명존중지원사업, 자살예방지원사업등 4대목적사업을 통해 우리사회의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다양한 특화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신영인 기자  emd@mdjourna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영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