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LIFE
종말終末
  • 신승철(블레스 병원 병원장, 시인)
  • 승인 2019.01.23 14:26
  • 댓글 0

북풍한설北風寒雪 몰아치고 있다. 신나게, 모질게,

 

벽이며, 지붕들, 나무들을 할퀴고 있다. 거리에

움직이려는 것들 매섭게 때리고 있다. 골짝과 들판

끝까지 날아가며 힘없는 것들 덮친다. 거칠 것 없는

도적들, 자랑한다. 미친 듯 마구 웃어댄다.

내 안의 사물들, 꿈적도 않고 시련도 없이 숱한

시련 겪고 있다.

 

새벽녘에 길 떠난 사람들, 지금쯤 어디에서

눈사람이 되었는지, 돌장승이 되었는지,

벙어리 산이 되었는지, 그 소식 알 길이 없다.

 

<조형>, 김무기, 한국미술협회/서울조각회

하늘 북소리 그친 뒤

속까지 훤해진

 

적막강산 -

 

온갖 곤욕 치르고

가진 것 몽땅 털리었지만

종국에 와선

 

너 나 없이

한 마디

말도 할 수가 없는 처지...

신승철(블레스 병원 병원장, 시인)  emd@mdjourna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승철(블레스 병원 병원장, 시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