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LIFE 공연&행사
국립재활원 홍보대사 성악가 이남현 교수, 1호 경희대학교 공연예술학과 예술경영 박사학위 취득


국립재활원은 후천적 중증 장애로 기적을 노래하는 바퀴달린 성악가 이남현 박사가 경희대학교 공연예술학과 최초 1호 장애인 박사가 된다고 20일 밝혔다.

이남현 박사는 20일 오전 11시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열리는 2019학년도 전기 학위수여식에서 최초 1호 박사학위를 취득했으며 수여식에서는 졸업생 대표로 영상 인터뷰도 상영되었다. 이남현 박사는 ‘장애인의 문화예술활동이 지각된 가치와 삶의 긍정적 가치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 논문으로 이번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2016년 경희대학교 일반대학원 공연예술학과 예술경영 박사과정에 입학한 이남현 박사는 동료와 선·후배의 학업 도움을 받으며 성실히 학업을 이수했다. 특히 박사과정 중 첫 장애인 원우회장으로 선출되어 회장 임기동안 다양한 활동으로 신체 장애로 인해 업무에 장애가 되지 않도록 활발히 적극적으로 활동하며 교수님들과 동료 및 선·후배로부터 찬사를 받기도 했다.

아울러 이남현 박사는 우수한 성적으로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성악가로서 현재 국내외로 활발히 활동 중이다. 이남현 박사는 이번 박사학위을 통해 “장애인문화예술 분야와 영역 확대 및 문화융성을 넘어 문화융평을 이루도록 앞으로 장애인 문화예술을 위해 작더라도 도움이 되는 일을 했으면 좋겠고 몸에는 장애가 있어도 꿈에는 장애가 없다”고 말했다.

한편 성악가 이남현 박사는 사고로 인한 후천적 중증 장애인으로 어깨 아래로 모든 신경이 마비된 최초의 성악가로 불굴의 의지와 노력으로 불가능을 넘은 기적의 성악가로 활동 중이다.
 

노은영 기자  emd@mdjourna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