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HEALTH 제약
종근당, 인도네시아 항암제 공장 준공…"3000만 달러 투자"
▲CKD-OTTO 항암제 공장 전경

종근당은 인도네시아 치카랑에 합작법인 '씨케이디-오토'(CKD-OTTO)사의 항암제 공장을 준공했다고 10일 밝혔다.

CKD-OTTO는 종근당이 2015년 9월 인도네시아 제약사인 오토사와 설립한 합작법인이다. 오토사는 인도네시아 반둥에 본사를 둔 의약품 제조 업체로, 인도네시아 상위권 제약회사인 멘사 그룹의 자회사다.

준공된 인도네시아 항암제 공장은 연면적 1만2588㎡의 지상 2층 건물로, 연간 약 160만 바이알(약병)을 생산할 수 있는 규모를 갖췄다. 총 3000만 달러가 투자됐다.

이 공장은 2016년 7월 착공돼 지난해 9월 인도네시아 정부로부터 의약품 제조 품질관리 기준(GMP)에 부합한다는 승인을 획득했다. 올해 2월에는 인도네시아 이슬람 최고의결기구인 울레마협의회(MUI)에서 할랄(HALAL) 인증을 받았다. 인도네시아 최초의 할랄 인증 항암제 공장이다.

종근당은 자체 보유한 제품 생산기술과 운영시스템을 이전, 이 공장에서 시험생산을 완료했다. 인도네시아 정부로부터 항암제 '젬시타빈'과 '파클리탁셀'의 품목허가도 받은 상태다. 올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상업 생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종근당은 인도네시아 항암제 공장을 교두보로 아시아를 비롯해 중동, 북아프리카, 유럽 등 해외 진출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는 인구가 약 2억7천만명의 달하는 세계 4위 인구 대국이다. 제약시장 규모는 2018년 기준 약 8조원에서 2023년 약 13조원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자국에 생산설비를 갖춰야 시장 진입이 허용되는 인도네시아 법령에 따라 생산시설을 현지화했다고 종근당은 설명했다.

특히 인도네시아 공장의 할랄 인증에 따라 이 공장을 이슬람 국가를 비롯한 아세안경제공동체(AEC)로 진출할 수 있는 거점으로 삼을 전략이다.

이장한 종근당 회장은 "인도네시아는 시장규모와 성장성이 큰 기회의 시장"이라며 "항암제 공장이 상업 생산을 시작하는 올해를 종근당의 글로벌 진출 원년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신영인 기자  emd@mdjourna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영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