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LIFE 문화&라이프
“농업의 패러다임을 바꾼다”…비닐하우스 대체 ‘에어리움’, 농민들 관심 증폭

4차 산업시대를 맞아 최근 농업에는 스마트팜 확대, ICT융합 등 농업의 첨단화, 과학화를 통해 농업의 새로운 미래를 이끌어 갈 다양한 시도가 진행되고 있다.

맞물려 지금의 비닐하우스를 대체 할 에어하우스 개념의 ‘에어리움’이 농민들 사이에서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사실 에어하우스는 2010년부터 사용되던 형태다. 다만 구조적 문제와 응력집중에 의한 에어막 손상의 문제점이 계속 지적되어 왔다. 에어리움은 이러한 단점을 극복해 콘크리트를 사용하지 않는 무지주 형태의 공간 시공이 가능하게 함으로써 기존 에어하우스의 문제점을 모두 걷어냈다. 충주에 있는 300평규모 10미터 높이의 에어하우스도 에어리움이 만들어낸 결과물이다.

사시사철 운용이 가능한 에어리움의 에어하우스를 통하면 파종과 출하시기를 자유롭게 실현해 내 계약 작물의 안정적인 생산과 공급을 만들어 낼 수 있다. 더불어 겨울 철 낮은 유지비도 농가에 큰 도움이 된다. 때문에 농업 뿐 아니라 공연장, 축사, 전시장, 체육시설 등에서도 다목적으로 사용이 가능하다.

더불어 다단농업이나 국내 환경에서 재배가 불가능했던 특장물의 생산도 가능해져 고부가가치 작물을 생산할 수 있어 품종의 다변화를 통한 수익 창출을 기대할 수 있다.

현재 에어리움은 와디즈 펀딩을 통해 농장 1호 설립을 추진하고 있으며, 동시에 고부가가치 작물에 대한 테스트를 진행 중이다.

5년여간의 연구를 통해 작물재배 환경의 최적의 데이터를 완성하면, 지속성장이 가능한 재배환경 포트폴리오를 농가에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에어리움 최희정 대표는 “최근 에어리움은 내부 재배환경을 측정하고 외부의 기상변화 데이터를 빅데이터화 해 ICT융합 에어하우스의 표준을 정립해 농업경영의 새로운 시대를 만들어가는데 집중하고 있다”면서 “에어리움을 통해 비닐하우스로 인한 환경오염 문제의 대응과, 믿을 수 있는 안전한 농작물 생산을 통해 농가에는 경영의 안정화, 소비자에게는 믿을 수 있는 먹거리를 제공하는데 기여하는 것이 목표”라고 전했다.
 

 

노은영 기자  emd@mdjourna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