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EOPLE 동정
건국대병원 김형찬 교수, 제122회 대한안과학회 학술대회서 엘러간 학술상 수상

건국대병원 안과 김형찬 교수가 제122회 대한안과학회 학술대회에서 엘러간 학술상을 받았다. 시상식은 지난 2일 그랜드 워커힐 서울호텔에서 열렸다.

▲ 김형찬 교수

김형찬 교수는 ‘덱사메사손 임플란트로 치료한 당뇨 황반부종 환자에서 기능적 해부학적 결과의 예후인자’라는 논문으로 망막 분야 연구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김형찬 교수는 당뇨 황반부종 환자의 치료로 덱사메사손 임플란트를 주입한 환자 31명 32안을 대상으로 최대교정시력과 중심망막두께, 망막내액 및 망막하액의 높이와 넓이를 구하고 통계 분석을 통해 치료 전과 치료 후 3개월과 6개월의 결과와의 연관성에 대해 연구했다.

그 결과, 덱사메사손 임플란트로 치료한 당뇨황반부종 환자의 경우 치료 전 시력과 망막내액의 형태로 치료 후의 기능적, 해부학적 결과를 예측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앨러간 학술상은 대한안과학회가 지난 1년간 대한안과학회에서 발행하는 영문학술지인 Korean Journal of Ophthalmology(KJO)에 게재된 논문을 대상으로 심사해 선정한다.

김형찬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당뇨 황반부종 환자 치료에 조금이라도 기여한 것 같아 매우 기쁘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강지명 기자  emd@mdjourna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지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