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HEALTH 건강정보
겨울철 감염병 ‘수두’ 기승수두 환자, 두 달 만에 2배 급증

최근 한 달 새 수두 환자가 1000명 이상 증가하며 유행하고 있다.

지난 16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올해 12월 1∼7일 한 주 간 발생한 수두 환자는 2161명이었다. 이는 10월 27일∼11월 2일 1023명 대비 약 2배 증가한 것이다.

수두는 전염성이 매우 높은 질병으로 4~6월, 11~1월에 많이 발생한다. 수두 바이러스는 호흡기 분비물(기침, 재채기, 침)이 공기 중에 전파되거나 수포성 피부병변에 직접 접촉하며 감염된다. 어느 연령에서나 발생할 수 있는 유행성 질환이나 일반적으로 10세 이하 아동에게 많이 나타나며, 특히 국내에서는 4~6세 소아에게서 가장 높은 발생률을 보인다.

수두 바이러스의 잠복기간은 2~3주로, 보통 감염 후 13~17일 후에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한다. 미열 등 감기와 비슷한 증세로 시작해 전신의 피부에 작은 물집들이 생기면서 심한 가려움증을 동반한다. 수포는 대개 머리에서 시작해 온 몸으로 퍼지며 발생 초기일수록 전염성이 강하다. 전파 방지를 위해서는 모든 수포성 발진에 가피(피부 딱지)가 앉고 새로운 발진이 더 이상 나타나지 않을 때까지 격리가 필수적이다.

극심한 가려움증은 수두의 대표적인 특징이다. 이때, 가려움을 참지 못하고 긁다보면 발진 부위가 터져 흉터가 생기거나 2차 피부 감염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특히 피부에 땀이 차거나 더우면 가려움이 더 심해질 수 있으므로 서늘하게 해주는 것이 좋고, 손톱을 짧게 깎고, 손을 자주 씻어 피부의 2차 감염을 예방한다.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송준영 교수는 “수두는 발진 자체만으로는 흉터가 생기지 않는다”며 “하지만 어린 아이들의 경우 가려움을 참지 못하고 긁다 흉터가 생기거나 2차 감염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손으로 발진 부위를 긁지 않도록 보호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수두는 한번 앓으면 평생 면역을 획득하지만, 발병 전에 예방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 수두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서는 기침예절을 준수하고,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손 씻기 등의 개인위생에 철저를 기한다. 의심증상이 있는 경우, 즉시 병원을 찾아 빠르게 진단받는 것이 중요하다.

송준영 교수는 “수두는 전염성이 매우 강한 질병이기 때문에, 확진 후에는 모든 수포에 딱지가 앉아 전염력이 없어지기 전까지 학교나 학원, 어린이집 등 단체생활은 자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수두는 백신 접종으로 완벽에 가깝게 예방 가능하다. 수두를 앓은 적이 없거나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소아는 필수적으로 예방접종을 받아야 한다. 국내에서는 생후 12∼15개월 유아는 백신을 1회 무료로 접종 가능하다.

도움말 |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송준영 교수

 

김향희 기자  md@mdjourna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향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