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HEALTH 건강정보
감기처럼 흔한 위염, 정확히 알아야 적절히 치료한다

위염은 ‘위장의 감기’라고 불릴 만큼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질환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다빈도 질병 통계’에 따르면 2018년도 위염 및 십이지장염 환자 수는 약 530만 명으로 상위 8번째다.

위염은 발병 기간에 따라 급성과 만성으로 나눌 수 있다. 급성 위염은 아스피린, 소염제 등의 약물 복용, 상한 음식 섭취, 회 섭취로 인한 아니사키스 감염 등으로 발생한다. 명치의 갑작스러운 통증, 구토 등의 증상을 보인다.

만성 위염은 헬리코박터 균 감염, 만성적인 알코올 섭취, 자극성 많은 음식 등 여러 원인으로 발생한다. 급성 위염과 다르게 뚜렷한 증상을 보이지 않는 경우가 많다. 주로 소화불량, 속쓰림, 복부 팽만감 등 가벼운 증상을 보인다.

위염의 치료는 비교적 간단하다. 급성 위염의 경우는 원인이 된 약물, 음식 등을 중단하고, 증상 완화를 위한 위산 억제제 등을 복용한다. 헬리코박터 파이로리 감염은 균을 제거하지 않는 한 평생 만성적 염증을 일으키며 위궤양 나아가서는 위암의 원인이 된다. 따라서 증상이 없더라도 가능한 한 제균제를 투여해 치료하는 것이 원칙이다.

건국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박형석 교수

건국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박형석 교수는 “위염은 흔한 질병이지만 개인에 따라 원인과 증상이 매우 다양하다”며 “적절한 투약과 생활습관 개선 등으로 충분히 치료가 가능하기 때문에 본인의 질환에 대해 잘 아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 박형석 교수는 “위염은 비슷한 증상의 위암과 혼동되는 경우가 많다”며 “40세 이상에서는 증상의 유무에 상관없이 2년에 한번은 위내시경 검사를 받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강지명 기자  emd@mdjourna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지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