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HEALTH 병원&의원
전북대병원, 국민안심병원 운영-내원하는 모든 환자 병원 진입 전 검사...

전북대학교병원(병원장 조남천)이 코로나19의 감염 불안을 덜어내고 보다 안심하고 진료를 받을 수 있는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돼 5일부터 운영에 들어간다.

국민안심병원은 호흡기 환자를 병원 방문부터 입원까지 진료의 모든 과정에서 다른 환자와 분리해 진료하도록 해 코로나 19 감염에 대한 불안감을 줄이고 병원 내 감염 위험으로부터 환자와 의료인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다.

전북대병원에서는 국민안심병원 운영에 따라 병원에 내원하는 모든 환자에 대해 병원 진입 전에 호흡기증상, 발열, 의사환자 해당여부를 확인한 뒤 호흡기 환자의 외래 진료구역을 비호흡기환자와 섞이지 않도록 분리하게 된다.

호흡기환자는 일반 환자와 동선을 완전히 분류해 건물 밖으로 돌아서 호흡기전문질환센터 출입구를 통해 외래 및 입원 진료를 받게 된다. 호흡기전문질환센터는 모든 구역과 분리된다.

전북대병원은 이번 국민안심병원 운영에 앞서 전담감염관리팀인 감염관리실을 주축으로 △방문객 전면 통제 △출입구 제한 및 손세정제 및 위생용품 비치 △발열감지기 도입 △선별진료소 운영 등 코로나19 감염확산을 막기 위해 선제적인 대응을 해왔다.

특히 응급실과 외래 등 병원 진료를 위해 내원한 환자 중 코로나19 의심환자는 병원 응급의료센터와 치과병원 사이 주차장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도록 하고 있으며, 결과확인 전까지는 별도의 ‘버퍼룸’에 선제격리해 의료기관내로 유입되거나 의료진이 노출되어 발생할 수 있는 의료기관 내 전파위험을 차단하고 있다.

조남천 병원장은 “우리 병원에서는 내원객 통제와 대응지침 제작 및 배포, 선별진료로 설치, 음압격리병실 운영 등 코로나19 감염확산을 최대한 억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일반환자와 호흡기질환 환자 모두 안심하고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향희 기자  emd@mdjourna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향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