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HEALTH 병원&의원
마스크 대란, 경희의료원 전달해

경희의료원(의료원장 김기택) 감염관리실에 한 유학생이 찾아왔다. 익명을 요구한 유학생 손에는 의료 방호용품(마스크, 방역고글 등 총 300개)이 있었다.

이 유학생은 임상간호실습을 통해 경희의료원과 인연을 맺었다. 소아청소년과 외래 및 병동에서 실습하는 동안, 어려운 여건 속에서 병마와 싸우고 있는 소아환자들을 보며 대견함과 함께 꼭 도움이 되고 싶다는 다짐을 했다. 방법을 고민하던 찰나, 코로나19 확산이 계속됨에 따라 면역력이 취약한 소아환자들에게 마스크를 기부하는 건 어떨까라는 생각에 선뜻 경희의료원에 다시 찾아온 것이다.

유학생은 “3년 넘게 고국에도 가지 못하고 한국에서 간호사로서의 꿈을 키워왔다”며 “가족도 생각났지만 제2의 고향이라고 할 수 있는 한국에서 면역력이 낮은 소아 환자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몇 주간 약국을 전전하며 마스크를 모았다”며 기부의 뜻을 밝혔다.

코로나19 감염예방 및 대응을 위해 애쓰고 있는 경희의료원은 기부 받은 의료 방호용품 일체를 소아병동 및 외래에 활용할 예정이다.

신영인 기자  emd@mdjourna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영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