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HEALTH 병원&의원
경희대학교병원, 방폐렴 예방 연구 진행방사선 치료와 침 치료 병행 시, 폐 기능 호전 및 방사선 폐렴 발생률 감소 밝혀

경희대학교병원(병원장 오주형) 방사선종양학과 공문규 교수는 경희대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이승현 교수, 경희대한방병원 폐장호흡내과 교수진(이범준, 김관일 교수)과 방사선 폐렴에 대한 침 치료 효과 입증 연구를 진행, 그 결과를 SCI급 국제 학술지인 '통합암치료법 저널(Integrative Cancer Therapies)' 2월호에 발표했다고 밝혔다.

경희대학교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공문규 교수

논문 제목은 ‘폐암 환자의 방사선 폐렴 예방에 대한 침 치료의 효능 및 안전성 평가했다.

이번 연구는 2017년부터 약 1년간 방사선 치료를 받은 폐암환자 25명(대조군 11명, 실험군 14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대조군 11명은 방사선 치료만 진행한 반면, 실험군 14명은 방사선 치료 기간 중 주 2회 침 치료를 시행했다.

연구 결과, 3등급 방사선 폐렴 발생률은 대조군 30%, 실험군 10%로 나타났다. 방사선 폐렴 발생률 감소 외에도 방사선 치료 후 폐 기능이 악화된 대조군에 비해, 실험군은 폐 기능이 오히려 호전되는 유의미한 결과가 관찰됐다. 침 치료를 병행한 실험군의 1초간 강제호흡량은 61.2%에서 62.3%로, 6분 보행거리는 365.7미터에서 384.1미터로 증가했다.

공문규 교수는 “폐암 방사선 치료 후 폐 기능 저하는 필연적으로 발생하는 현상인데, 침 치료를 받은 환자군의 경우 오히려 폐 기능이 호전되었다는 점이 매우 흥미롭고 놀랍다”며 “방사선 폐렴의 치료·예방법이 아직까지 명확히 밝혀진 바 없는 상황이기에 이번 연구결과는 더욱 뜻깊다고 생각하며, 앞으로 대규모 추가 연구를 통해 다각도로 연구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공 교수는 작년 11월, 세계 최초로 당뇨병이 방사선 폐렴의 위험인자임을 밝혀내는 등 폐암 방사선 치료에 대한 유의미한 연구를 끊임없이 진행하고 있다.

신영인 기자  emd@mdjourna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영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