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HEALTH 병원&의원
가천대 길병원, 인천 최고령환자 퇴원치매, 저산소증에 시달리던 환자 완치

치매를 앓고 있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던, 인천 지역 최고령 환자인 93세 여성이 약 한달 만에 무사히 퇴원했다.

가천대 길병원은 지역 내 최고령 코로나19 환자로, 전혀 거동이 불가능했던 발열 및 산소포화도 저하에 시달리던 치매 환자 김모(93)씨가 3월 31일 퇴원했다고 밝혔다.

수년 전부터 치매를 앓던 김씨는 평소 살고 있던 안동에서 코로나19로 확진됐다. 현지에서 입원 치료를 시행했지만 거동이 불가능한 중증 치매로 인해 치료가 쉽지 않은 환자였다. 또 현지의 중증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병원이 부족함에 따라, 지난 3월 9일 국가지정병상이 있는 가천대 길병원으로 이송돼 음압병동에서 치료를 받아왔었다.

특히 김씨는 현지에서 코로나19 확진 당시 산소포화도 저하 판정까지 받았었다. 높은 발열로 인한 호흡곤란에 따른 저산소증이 동반됐었고 현지 의료기관에서 산소 치료를 시행했음에도 정상적으로 회복되지 않아 기관삽관 등의 치료가 필요했었다.

긴급으로 가천대 길병원 음압병동으로 입원한 김씨는 고령임이 고려돼 기관삽관 없이 치료가 이뤄졌고, 다행히도 산소 포화도가 호전됐었다. 하지만 지속되는 섬망과 고령에 따른 낮은 면역력과 체력은 치료의 큰 걸림돌로 작용했다. 추가로 요로감염증까지 발견돼 코로나19와 더불어 항생제 치료가 병행해야 했다.

거동이 전혀 불가능한 환자이고 고령의 치매 환자라는 특성으로 한번 치료를 시도할 때 여러 가지의 치료를 병행해야 해서, 의료진들의 지속적인 헌신이 아니었으면 치료가 어려운 환자였다. 의료진들의 헌신 덕분에 환자의 상태는 차츰 좋아졌고, 요로감염증도 완치됐다. 산소포화도도 정상으로 회복됐다.

환자는 이후 코로나19 검사에서 지속적인 양성상태로 입원 치료를 받던 중 지난 3월 30일과 3월 31일 두 차례의 코로나19 검사에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의료진은 김씨의 상태를 감안해 최대한 빠르게 가족들의 품으로 돌려보내기로 결정하고, 퇴원을 진행했다.

담당 교수인 감염내과 시혜진 교수는 “90세 이상 초고령의 치매 환자였고, 산소 포화도 저하 및 낮은 치료 순응도로 인해, 처음 입원 당시 치료가 매우 어려운 환자로 분류됐다. 섬망과 요로 감염 등이 동반돼 어려움이 있었으나 다행히 잘 회복돼 산소투여 없이도 건강히 퇴원하게 됐다”며 “너무 늦지 않은 시기에 전원이 진행됐고, 국가지정병상 의료진들의 수십일 간의 노력이 헛되지 않았던 것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전국 모든 의료인분들이 매우 힘들게 노력하고 있다. 앞으로도 추가 확진자 감소와 완치자 증가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가천대 길병원은 만성신부전으로 25년간 신장투석을 받다가 코로나19 확진에 걸려 중증 폐렴 증상을 보이던 50대 남성에게도 헌신적인 치료를 제공해 3월 24일 퇴원시킨 바 있다. 이 남성은 기저질환으로 만성신부전을 앓고 중증 폐렴이 발생해 최대 사망률 100배에 달할 정도로 위급한 상황이었지만 완치돼 퇴원하므로써 기저질환을 가진 중증환자도 치료될 수 있다는 희망을 전한 바 있다.

김향희 기자  emd@mdjourna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향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