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HEALTH 기관&단체
중앙오션, 코로나19 치료제 기업 인수

코스닥 상장사 중앙오션(054180, 대표 강진)이 타 법인 인수를 위해 총 100억 원 규모의 전환사채(CB)를 발행한다고 28일 공시했다. 발행 대상은 메콕스바이오벤처투자1호조합 외 23인이다.

중앙오션은 이번 확보한 자금으로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타 법인 인수에 나설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신약개발전문 바이오기업 메콕스큐어메드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오션은 6월 1일 개최될 임시주총에서 메콕스큐어메드 이필구 메디컬 디렉터의 사외이사 선임 안건을 상정하는 등 바이오 분야에 대한 전문성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중앙오션 관계자는 “바이오 기업에 대한 투자를 통해서 신약개발 플랫폼을 개발할 계획으로서 바이오는 향후 당사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메콕스큐어메드는 혁신적인 항암치료제를 개발해 온 기업으로 표적항암제 및 투여경로변경 항암제 개발에 적극 나서고 있다. 특히, 주요 경영진들은 화이자, 릴리 등 글로벌 제약회사에서 메디컬 디렉터를 역임하는 등 신약 개발을 진두지휘한 경험을 갖추고 있다.

최근 천연 물질을 활용한 코로나19용 치료제 개발을 위해 가톨릭대와 공동개발연구 협약을 맺어 주목 받았다. 개발 중인 코로나19 치료제는 이미 임상 준비에 돌입한 골관절염 소염 진통제 보자닉스(Bozanics)의 주요 성분인 M002-A(초피나무엽 추출물, 학명 : Zanthoxylum piperitum DC)의 항바이러스 효능을 활용한 것이 특징이다.

메콕스큐어메드가 개발중인 코로나19 바이러스용 치료제의 주요 성분인 초피나무엽 추출물(천연 플라보노이드(Flavonoid), 카테콜(Catecol), 항산화 폴리페놀(Polyphenol))은 이미 안전성이 입증된 천연물이다. 항바이러스 효과와 더불어 면역기능 강화 및 염증 개선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안정성이 입증되어 있는 상황에서 기존 실험 데이터를 인용하면 전임상을 최대한 단축시킬 수 있으며, 임상 1상과 2상의 동시 신청이 가능해 상용화 시기를 앞당길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신종 코로나19 환자를 대상으로 글로벌 임상 3상에 돌입한 ‘악템라’도 류머티즘관절염 치료제다. 기존 안전성이 입증돼 판매허가를 받은 치료제를 다른 질환의 약으로 쓰는 약물 재창출 전략은 개발 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악템라’는 쥬가이제약이 개발해 2005년 일본의 첫 항체의약품으로 등장했다. 2008년에는 류마티스성 관절염으로 판매되면서 쥬가이의 주력제품으로 부상했다. 그동안 류마티스 등 8개 효능으로 승인을 취득했다.

이탈리아 브레시아대 연구진은 악템라로 치료받은 코로나19 환자 중 77%가 호흡기 상태가 개선되거나 안정됐다고 밝혔다. 연구는 이탈리아 브레시아 시립병원에서 100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100명의 환자 중 43명은 중환자실에서, 57명은 일반치료실에서 악템라를 투여받았다.

이번 결과는 중국에서 20명의 환자와 나폴리 코투그노병원에서 치료받은 2명의 이탈리아 환자에서 얻은 긍정적 결과에 이은 것이다. 악템라에 대한 세계에서 가장 광범위한 임상으로 오는 7월 국제학술지(Autoimmunity Reviews)에 실릴 예정이다.

메콕스큐어메드 관계자는 “초피나무 추출물인 보자닉스도 악템라와 작용기전이 거의 유사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특히 당사가 개발하고 있는 코로나 치료제는 천연물로 구성되어 안전성이 매우 높고 관절염 치료제 및 코로나 바이러스성 독감 치료제로써 장점이 있어 면역기능이 취약한 환자들에게 매우 효과적인 치료제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진혜인 기자  emd@mdjourna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혜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