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HEALTH 병원&의원
울산대병원, 로봇 수술 연이어 성공로봇수술 장점 최소침습 통해 수술 후 합병증 적어…

울산대학교병원 로봇수술센터(센터장 전상현)가 다빈치 SP 로봇수술기를 이용해 고난이도 로봇수술을 전국 최초로 연이어 성공하며 주목을 받고 있다.

전상현 센터장(비뇨의학과 교수)은 지난 5월 20일 고령의 80대 여성 환자의 좌측 부신종양을 제거하는 고난도 로봇수술인 부신절제술을 성공했다.

뒤이어 5월 27일에도 전국 최초로 복잡신낭종 수술도 성공했다. 수술받은 환자는 50대 남성이며 고도비만이자 11cm의 큰 크기의 낭종으로 혈관과 요관에 위치하고 있는 곳에 있어서 출혈이 위험이 높고 지방조직이 많아 접근하기가 매우 어려웠으나, 성공적으로 수술을 마치고 환자는 3일 만에 건강히 퇴원했다.

수술을 집도한 비뇨의학과 전상현 로봇수술센터장(비뇨의학과 교수)는 지방 최초로 다빈치 SP로 신장암의 부분신절제술과 전립선암의 근치적전립선절제술도 성공적으로 시행하였고 현재 그 분야에서도 많은 경험을 축적하고 있다.

기존 치료법은 환자의 복부에 구멍 3~5개를 뚫고 수술기구를 넣어 수술하는 복강경으로 시행을 하거나 로봇수술을 할 경우에도 여러 군데 복강의 구멍을 내야 했다. 하지만 최신 로봇수술 기기인 다빈치SP를 도입하며 최소침습 수술이 가능해 졌다.

다빈치SP는 배꼽을 통한 하나의 통로만을 이용해 깊숙한 곳의 로봇팔이 접근이 가능하다. 복막 뒤에 있는 부신의 위치를 고려해, 다른 장기를 건드리지 않고 부신만 절제하기 때문에 수술 후 회복이 빠르고 수술흉터와 합병증이 적어 환자 만족도를 크게 높일 수 있다.

전상현 센터장은 “환자가 고령이라 던지 비만 등 수술이 힘든 경우 통증 및 수술흉터가 적은 로봇수술을 통해 빠른 회복 및 통증을 줄일 수 있다”며 “울산대학교병원 로봇수술센터는 가장 최신기종의 로봇 2종류를 보유하고 경험이 많은 의료진들이 많은 만큼 수도권병원도 오히려 더 우수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고 강조했다.

진혜인 기자  emd@mdjourna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혜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