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HEALTH 병원&의원
인공관절수술 로봇 ‘마코’도입 협약부산 센트럴병원-한국스트라이커(주),

부산 센트럴병원(병원장 정일권)은 27일 가톨릭대학교 카톨릭국제술기교육센터에서 인공관절수술 로봇 ‘마코’ 도입 및 상호협력을 위한 협약식을 부산 센트럴병원 정일권 병원장, 강진헌 관절센터장과 한국스트라이커(주) 대표이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인공관절수술 로봇 ‘마코’는 미국 FDA 승인을 받은 로봇으로 ‘의료진과 로봇의 협력’이라는 로봇 수술 분야의 가장 진일보된 시스템으로, 정밀한 ‘환자 맞춤형 수술’이 강점이다.

수술 전 환자 상태를 기반으로 3D 시뮬레이션을 통해 철저하게 수술을 계획하고, 의료진이 직접 마코 로봇팔을 잡고 수술을 진행한다. 또한 수술 중 발생할 수 있는 만일의 변수에 대해서는 의료진의 전문성으로 대응이 가능하다.

특히 기존의 인공관절수술 대비 수술 오차범위를 최소화하여 절삭의 정밀도는 5배, 인공관절 삽입 정확도는 3배 이상 높였음을 미국·유럽 등에서 먼저 진행된 약 30만 건의 수술에서 입증하였다. 더불어 수술 후 보행 가능 기간 및 물리치료 횟수를 감소시켜 빠른 일상 복귀가 가능해 환자 만족도가 높다.

정일권 센트럴병원장은 “로봇인공관절 수술은 의료진과 로봇의 협력으로 로봇의 정확한 계산과 숙련된 의료진의 판단하에 진행되는 정밀하고 유연한 환자 맞춤형 수술이다”며 “기존 수술보다 한층 더 섬세한 수술이 가능함으로 불필요한 손상과 출혈이 줄어들어 통증 감소와 빠른 회복으로 수술 환자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센트럴병원은 7월 말경에 인공관절수술 로봇 ‘마코’를 도입하여 가동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진혜인 기자  emd@mdjourna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혜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