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HEALTH 건강정보
무더위에 마스크 착용 ‘이중고’마스크 장시간 착용시 구강 내 공기 통하지 않아 입 속 세균 번식 용이

요즘 코로나19로 마스크를 착용하고 생활하다 보면 여름철 더위와 맞물려 숨이 막혀온다. 코로나19 확산세는 멈추지 않아 마스크를 벗을 수도 없는 상황으로 불편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특히 실내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일상이 되면서 평소 자각하지 못했던 입 냄새를 느끼는 경우가 많다. 아무리 덥고 입 냄새가 나도 벗을 수 없는 마스크. 그렇다면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그럼 지금부터 구지은 동두천 유디치과의원 대표원장과 함께 마스크 착용으로 심하게 느껴지는 입 냄새의 원인과 완화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마스크 속 입 냄새, 입 속 세균이 원인!

입 냄새를 유발하는 가장 큰 원인은 ‘입 속 세균’에 있다. 특히 우리가 자는 동안 침의 분비가 줄어 입 안의 세균이 많이 증식한다. 이 세균이 만든 휘발성 황화합물이 아침 입 냄새의 원인이 되는데 자신은 물론 상대에게도 불쾌함을 줄 수 있다. 더불어 마스크를 장시간 착용하면 공기가 잘 통하지 않아 입 속에 있던 세균이 번식하기 좋은 환경이 된다. 또한 식사 후 양치는 입 냄새 없애는 데 도움을 주지만 양치 습관에 따라 입 냄새 원인이 될 수 있다. 양치 후에도 본인이 입 냄새가 난다면 입을 잘 헹궜는지 살펴봐야 한다. 치약의 계면활성제가 입 안을 건조하게 하기 때문이다. 계면활성제가 남지 않도록 입 안을 충분히 헹궈야 한다. 더불어 탄산, 냉면 등 산이 강한 음료나 음식 섭취 후엔 바로 양치하는 것을 삼가야 한다. 치아는 산성에 의해 부식되는 데, 이때 양치를 하면 치아 손상을 더 크게 일으킬 수 있다. 30분 후 양치를 권장한다. 따라서 마스크를 오랜 시간 쓰기 전에는 구강 내 청결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입 냄새 완화하는 방법 3가지]

1. 혀클리너 사용으로 설태 제거 - 입 냄새를 일으키는 원인은 혀 때문인 경우가 많다. 목구멍과 가까운 쪽인 혀의 뒷부분에 많이 분포하는 세균은 설태에 포함된 단백질과 펩타이드를 분해해 불쾌한 냄새를 만든다. 보통은 양치질로 설태를 제거하는데 많은 양의 설태가 있는 경우는 혀클리너를 사용하는 것도 좋다. 혀클리너로 혀를 부드럽게 긁어 내준 후 입안을 물로 헹구면 된다. 하루 1~2회 정도 사용하면 좋다. 그러나 뻣뻣한 칫솔로 너무 강하게 닦다 보면 혀에 상처가 생길 수도 있어 주의해야 한다.

2. 입 안 건조하지 않게 입보단 코로 호흡! - 침은 유해 세균의 침입을 막거나 입 안의 상처를 보호한다. 하지만 입으로 숨을 쉴 경우, 코로 쉴 때보다 건조해져 침이 마른다. 건조한 입은 침이 제 역할을 못해 세균이 증식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다. 세균이 들끓으면서 입 냄새도 많이 나게 된다. 침이 마르지 않도록 코로 숨쉬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또한 침은 음식 찌꺼기와 산을 제거하는 데 도움을 줘 구강 세균을 억제하기 때문에 구강 내 점막이 건조하지 않도록 적절한 수분공급을 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설탕이 들어있거나 산성이 강한 음료보다는 물을 마시는 게 좋다.

3. 입 냄새 완화에 좋은 식품 섭취 - 식사 시 김, 깻잎, 당근 등을 같이 먹는 것이 입 냄새 예방에도움이 된다. 특히 김은 피코시안이라는 성분이 있어 입 냄새 유발 물질을 분해하는데 좋다. 또 식이섬유가 풍부해 치아나 잇몸 등에 붙은 찌꺼기를 없애는데 효과가 있다. 식후 차를 마신다면 커피보단 녹차를 추천한다. 커피는 탄닌이라는 성분이 침 분비를 억제해 구강 건조를 일으킨다. 반면 녹차는 플라보노이드라는 성분이 탈취 효과가 있어 입 냄새를 줄여줄 수 있다.  

마스크 착용 시간이 길어질수록 입 속 세균도 증식하기 때문에 마스크 관리가 중요하다. 마스크를 하루에 한두 시간 사용한 사람은 햇빛에 잘 말려 하루 이틀 뒤 서너 번 더 사용할 수 있다. 단 마스크를 깨끗하게 보관한 것이어야 하며, 초미세먼지가 매우 나쁜 날에 서너 시간씩 사용한 마스크는 재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구지은 대표원장은 “마스크를 손으로 만지는 횟수는 최대한 줄여야 한다”며 “마스크를 썼다 벗었다 하는 동안 안쪽을 손으로 만진 뒤 재사용하면 자칫 입 속 세균이 많아질 위험이 있어 세균 번식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진혜인 기자  emd@mdjourna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혜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