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HEALTH 병원&의원
14일 전국의사들 총파업 돌입, 정부와 병원계 바짝 긴장대학병원 전임의,전공의,개업의 모두 파업 동참 대혼란 우려

 

14일 의사들의 총파업을 앞두고 병원계가 술렁이고 있다.

7일 전공의 집단 파업의 한고비를 넘긴 종합병원들은 이번에는 직접 진료와 치료를 담당하는 전임의사들과 함께 개원의들도 함께 파업에 동참할 것으로 예상하면서 입원환자들은 물론 동네의원들을 찾는 환자들까지 불편을 감수해야 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응급실, 중환자실, 투석실, 분만실 등의 업무를 담당하는 인력은 파업에 참여하지 않을 예정이지만 대학병원들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자체 진료계획을 세우느라 바쁜 일정을 보내고 있다.

대한의사협회(의협) 주도로 14일 총파업에 참여하는 의사들은 대학병원에서 수련하는 인턴, 레지던트 등 전공의와 동네의원을 운영하는 개원의 등이 참여할 예정이다.

만일 이번 파업에 전공의들을 대신해 업무를 맡았던 전임의들마저 파업에 참여할 경우, 당장 상급종합병원에서의 진료 차질은 불가피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대한전공의협의회가 임상강사 등 전임의 869명을 상대로 실시한 설문에서는 734명, 약 80%가 파업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서울 시내 주요 병원에서는 환자 진료에 차질이 없도록 파업에 참여하는 인력 규모를 확인하고 일부 수술, 검사 일정을 조정하는 중이다.

서울의 한 대학병원 관계자는 "진료 공백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도 "환자 안전에는 문제가 없도록 병원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동네의원을 운영하는 개원의들의 경우, 파업에 참여할 경우 보건소나 약국 이외에는 대체방법이 없어, 개업 의사들이 대거 휴진을 한다면 환자들은 큰 불편을 겪을 수 밖에 없는 실정이다.

정부도 의료계 설득에 최대한 나서고 있으나, 14일 전국의사총파업이 진행될 경우, 의원급 의료기관에 복지부, 지자체 등에서 업무개시 명령을 내릴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의료계와 정부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다.

 

의협은 의대정원 확충, 공공의대 설립, 첩약급여화 시범사업, 비대면 진료 등 의료 4대악으로 규정한 정부의 의료정책 추진에 의료계가 총파업으로 맞서기로 결정한 바 있다.

 

 

 

김영학 대기자  emd@mdjourna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학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