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HEALTH 병원&의원
서울시병원회 고도일 회장,코로나19 정부지원 및 보상 대책 논의김연수서울대병원장·이스란 복지부 건강정책국장과 병원 참여 방안 마련


최근 코로나19 사태가 3차 대유행 국면으로 접어들며 의사‧간호사 등 의료인력 및 병상 확보가 점점 어려워짐에 따라 병원계를 중심으로 대형병원 및 중소병원의 의료지원 확대를 적극 독려하고 있다.

병원계의 이 같은 발 빠른 대처에 여러 병원들이 적극적으로 호응, 의료인력 등의 지원을 늘리고 있고, 일부 병원은 병원을 통째로 코로나 환자 치료를 위해 내놓는 등의 참여가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그러나 병원계의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가 1천명을 넘어서면서 의료지원인력은 물론 중증환자들을 치료할 수 있는 병실의 부족현상이 날로 심화되고 있어 많은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

이런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지난 메르스 사태 당시 지원된 의료인력 및 병상에 대한 보상이 아직까지도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가하면 현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정부지원 및 보상 대책 역시 제대로 세워져 있지 않아 보다 많은 병원들의 참여를 이끌어내는데 한계점을 드러내고 있다.

이에 서울시병원회 고도일 회장이 17일 오전 조선호텔에서 김연수 서울대학병원장을 비롯해 홍기정 서울대병원 응급의학과 교수, 이스란 복지부 건강정책국장 등과 만나 감염병 전담병원들에 대한 지원방안과 함께 그에 따른 보상에 대한 논의를 가졌다.

이 회의에선 먼저 최근 병원들의 병상 지원 및 서울시가 운영하고 있는 생활치료센터에 파견할 의료인력 확대와 생활치료센터 전원 기준 등에 관해 논의했다. 특히 이 회의에서 고도일 서울시병원회장은 “한일병원 조인수 원장과 삼육의료원 최명섭 의료원장이 코로나19 환자 급증에 대응해 감염병전담병원으로 참여해 준 데 대해 진심으로 감사한다”면서 서울시병원회가 복지부와 서울시 사이에서 조율자로서의 역할을 잘 하여 효과적으로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임을 밝혔다.

또 김연수 서울대학병원장도 “민간병원으로서 여러 가지 어려운 여건임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중증환자를 받아 준 양지병원 김상일 원장에게 감사를 드린다”고 자신의 고마운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중수본 보상지원팀은 △코로나19 감염병전담병원의 보상병상단가를 종합병원 평균 병상단가 이상으로 보장 △검진센터를 포함한 부대사업에 대한 보상 △전담병원 지정해제 후 회복기간 동안의 손실보상 기간을 6개월로 확대 △야간간호료 수가 2배 인상 등의 방안을 알려왔고, 이스란 복지부 건강정책국장은 중증 코로나환자 병상 확보를 위해 감염병전담병원 지원을 적극 지원해 나갈 것임을 밝히기도 했다.

김영학 대기자  kyh6384@hanmai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