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MDFOCUS 新명의열전
라이트치과, 치과 분야별 전문의 진료

이젠 치과도 디지털 기술이 접목되는 시대다. 이에 디지털 기술을 기반으로 완성도 높은 진료를 제공하고 있는 라이트치과가 보철과 전문의, 교정과 전문의, 신경치료 등 각 분야별 전문의를 초빙해 해당 분야 진료에 전문성을 높였다.

정교한 실력과 진화된 디지털 시스템으로 업그레이드된 라이트치과는‘치과 진료에 빛을 켜다’라는 슬로건을 기초로 다년간의 경험을 보유한 전문가가 합리적인 비용으로 빠른 진료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라이트치과에는 충치에서부터 치주질환, 부정교합, 턱관절장애 심미치료 등 다양한 질환으로 환자들이 내원한다. 최근에는 젊은 층에서도 치주질환으로 발치 후 임플란트 사례가 늘고 있고, 고령층은 치주질환 뿐 아니라 라미네이트, 교정 등 미용 목적으로 치과에 내원하기도 한다.

라이트치과의 대표적인 치료는 정확한 진단을 기반으로 한 전악 임플란트 보철 케이스이다. 이는 디지털 임플란트를 이용해 환자의 구강상태와 CT상의 골 형태를 파악하여 최적의 식립 위치에 임플란트를 식립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수술 직후 미리 준비된 보철물을 구강 내에 식립하여 바로 일상생활과 식사가 가능하다. 이러한 기술력은 1mm의 오차도 허용되지 않기 때문에 경험이 풍부하고 장비가 구비된 적합한 치과를 선택하여 내원하는 것이 중요하다.

임플란트를 하기 전 잇몸뼈 상태를 CT를 통해 정확하게 확인한다. 이를 통해 필요한 임플란트 길이와 직경을 결정한 후 잇몸뼈가 부족한 부위에 뼈이식 수술을 통해 진행한다.

임플란트 치료가 필요한 대상은 치아가 없는 부위 또는 기존 치아가 깨지거나, 치아 주변으로 치주염이 발생해 동요도가 심한 경우 발치를 한 후 식립한다. 수술 전에 미리 모의 수술을 통해 정확한 임플란트 식립 위치와 방향을 결정하여 수술 시 가이드를 장착해 잇몸절개 없이 안전하고 통증 없는 수술이 가능하다.

라이트치과 최원준 대표원장은“디지털 임플란트의 강점은 잇몸 절개가 없어 출혈이 적으며, 빠르게 회복할 수 있고, 올바른 위치와 방향으로 정확하게 임플란트 식립이 가능하다. 특히 다수의 임플란트를 식립해야 할 때도 방향을 일일이 고려하지 않아도 되어 수술 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디지털치아교정이란 환자 맞춤형 3D 프린팅 기술을 적용하여 치아이동이 가능하며, 구강스캐너를 이용하여 환자의 치아에 맞게 맞춤형 브라켓을 제작한다. 이는 기존 교정치료보다 정교하면서도 편안하게 치아교정을 할 수 있는 신개념 교정치료 법이다.

디지털치아교정 치료의 경우 노년층 환자의 경우 부분 교정을 주로 진행한다. 치아가 없는 부위에서 시간이 오래 지날 경우 주변 치아들이 옆으로 움직여 식립 공간을 확보해야 하기 때문이다. 다만 당뇨, 고지혈증, 고혈압 등 만성질환을 앓고 있다면, 담당 내과 주치의와 상의를 통해 투약하는 환자의 컨디션과 약물 조절로 약물 과다복용 방지를 위해 필요하기 때문이다.

라이트치과는 HDX사의 WILL CT를 이용해 치조골 상태를 3차원적으로 확인하고, TRIOS 구강스캐너를 통해 오차 없이 구강을 그대로 재현하고, 병원 내에 위치한 기공실에서 DENTAL PLUS MILL, ONEJTET 3D 프린터 및 3SHAPE 및 IMPLANT STUDIO PROGRAM을 통해 CAD/CAM을 이용한 정밀한 보철물을 제작하고 있다.

라이트치과 최원준 대표원장은“라이트치과는 환자중심 진료를 지향한다. 전화응대부터 내원한 환자에 대한 접수 및 진료를 비롯해 주차시설 등 부가서비스까지 친절하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더불어 치과 진료를 두려워하는 환자를 위해 자입점 부위에 국소 도포 마취연고를 미리 도포하여 마취하는 동안 통증을 최소화한다. 뿐만 아니라 진료 중에도 고객의 상태를 수시로 확인하여 불편한 점이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라이트치과 대표원장은 경희대하교 치과병원 보철과를 수료한 전문의로서 현재 경희대학교 치과 병원 외래교수 및 오스템 임플란트 자문의원으로 일하고 있다. 최원준 대표원장은 진료의 질이 가장 중요하다는 신념 아래 치과 분야의 전문 지식을 습득하기 위해 최신 논문을 습득하고 있다. 현재 경희대학교치과병원 외래교수인 만큼 학생들에게 모범이 되고 올바른 진료를 할 수 있도록 후배를 양성하고 있다. 매일 경제의 스페셜 건강한 의사 프로그램에 고정출연할 예정이다.

노은영 기자  emd@mdjourna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