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HEALTH 병원&의원
서울시병원회 고도일회장 H+양지병원방문 김철수 대한병원협회 명예회장 환담‘H+양지병원’ 코로나19 사태 이후 모든 병원들의 모범

서울시병원회 고도일 회장이 24일 ‘H+양지병원’을 방문, 김철수 이사장(대한병원협회 명예회장)과 김상일 병원장을 만나 환담했다.(대한병원협회 명예회장)

고도일 회장은 김철수 이사장과 김상일 원장을 만난 자리에서 “코로나19 사태 이후 양지병원이 보여 준 대처방안은 모든 병원들의 모범이 되고 있다”면서 “다른 병원들과 마찬가지로 코로나 19 사태로 인해 경영에 많은 어려움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모범적으로 대처해 준 데 대해 회원병원 모두를 대신해 감사한다”고 치하했다..<사진설명 왼쪽부터 김철수이사장,고도일회장,김상일병원장>

고도일 회장의 방문을 받은 김철수 이사장과 김상일 원장도 고 회장의 병원방문을 환영하면서 양지병원이 코로나19 사태 이후 지나 온 일들을 설명하고, 병원 내 여러 시설들을 안내했다.

양지병원은 김상일 원장이 취임한 후 새 병동을 신축하고 모든 시설과 장비를 첨단화 하는 등 양과 질적인 면에서 크게 성장을 했으며, 특히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후 병동을 비롯해 여러 시설을 코로나 환자를 위해 특화하고, 세계 최초로 ‘워킹 스루’ 방식을 개발하여 코로나 확진에 크게 기여했다.

김영학 대기자  kyh6384@hanmai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