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HOTO 포토에세이
나무와 달
  • 김세영(내과 전문의, 의학박사)
  • 승인 2021.11.05 17:18
  • 댓글 0

언젠가 한 틀 속에서

육신과 혼령으로

한 생을 지낸 사이였을까?

정감의 눈빛 그렁그렁한

재회의 커플 같다 

김세영(내과 전문의, 의학박사)  emd@mdjourna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세영(내과 전문의, 의학박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