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HEALTH 기관&단체
고신대병원, ㈜하이와 스마트헬스케어 구축을 위한 협약체결약물 아닌 ‘챗봇’을 통한 치매 예방과 치료의 새로운 패러다임 시작해

고신대복음병원(병원장 오경승)은 12월 1일 오후 병원 혁신형의사과학자 회의실에서 주식회사 하이와(대표 김진우) 스마트헬스케어 구축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스마트헬스 클러스터 인공지능 생태계 조성에 적극 협력키로 했다.

협약내용에는 ▲스마트 헬스케어 산업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한 상호정보교환 ▲ 챗봇을 통한 치매, ADHD, 우울증 등의 치료 협력▲ 전문 분야 간 기술 교류 및 의료 인공지능 분야의 신기술 개척 ▲첨단 스마트 헬스케어 산업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한 공동연구 등에 협력키로 했다.

주식회사 하이는 치매, 우울증, 불안장애 등의 정신 질환을 예방하고 관리하는 디지털 치료제를 바탕으로 한 혁신적인 아이템을 가진 벤처기업이다. 대표이사를 맡고 있는 김진우 사장은 1994년부터 26년간 연세대학교 경영학과 교수로 재직하며 연세대학교 인지과학연구소(HCI Lab)를 이끌면서 교원 창업을 했다.

하이가 만들고 있는 디지털 치료제는 기존 의약품이 가지고 있는 한계를 보완하여 물리적 자극이나 약물 없이 기존의 증명된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만든 소프트웨어 치료제 이다.

약물처럼 몸에 직접 투입하는 게 아니기 때문에 기존 의약품보다 상대적으로 위험성이 적어 기존 인지치료보다는 치료성적이 좋아 치매 치료나 소아 ADHD 환자들에게 혁신적인 치료 모델로 알려져 있다.

‘하이’는 지난 5월 '뇌 건강 지키미 새미'를 오픈베타 서비스로 론칭 했다. 치매 예방을 위한 인지훈련 챗봇 서비스다. 카카오톡에서 대화하며 인지 강화 훈련 게임을 진행하는 방식이다. 하이는 현재 ‘새미’뿐 아니라 ADHD 치료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뽀미’, 20~30대가 많이 겪는 우울증 문제를 해소할 수 있는 ‘유미’를 개발 중이며 충분한 임상데이터가 확보된 후에는 90%이상의 치료성적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오경승 병원장은 “디지털 치료제 사업모델은 의료계에 새로운 방향을 제시했다”고 평가하면서 “이번 협약을 통해 병원과도 디지털치료제 개발을 위한 각종 사업화를 함께 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고신대병원은 지난 8월 음성 AI전문 기업인 (주)에드웨어와 치매예방 서비스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했고, 3월에는 광주과학기술원과 보행분석 시스템 기반의 낙상예방 알고리즘 개발에 착수 하는 등 항노화 관련 4차 산업 분야에서 패러다임을 선도하고 있다.

유호경 기자  emd@mdjourna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