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HEALTH 의료기기
국립암센터, 의료분야 메타버스 플랫폼‘닥터메타’주도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디지털콘텐츠 육성사업 선정

- 메타버스 가상공간 의료진교육·암환자돌봄 디지털 서비스 개발

- 지역격차 극복하는 암케어의 질향상 기대

국립암센터가 한국스마트헬스케어협회와 함께 ‘환자 및 의료진을 위한 가상융합기술(XR) 기반 비대면·비접촉 디지털 서비스 발굴 및 지역 서비스 인프라 구축’과제에 참여 기관으로서 의료분야 메타버스 플랫폼 ‘닥터메타(Dr.Meta)’의 기획과 실증을 주도했다.

이 과제는 지난 5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디지털콘텐츠 산업 생태계의 활성화를 위한 지역 비대면·비접촉 디지털콘텐츠 육성사업으로 선정되어 추진됐다.

국립암센터는 디지털콘텐츠 활용을 통해 수도권 집중을 해소하고 지역적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주관기관인 한국스마트헬스케어협회, 협력기관인 6개 지역암센터(부산대학교병원, 칠곡경북대학교병원, 화순전남대학교병원, 강원대학교병원, 경상국립대학교병원, 제주대학교병원)와 함께 실감형 콘텐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지역 인프라를 구축하고 향후 5년간 지속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닥터메타(Dr.Meta)’내 개발되는 4개의 서비스 모델은 ▲다학제 컨퍼런스 플랫폼 ▲장루환자 케어 플랫폼 ▲환자·가족 돌봄 플랫폼 ▲전문인력 실습훈련 플랫폼으로, 다양한 의료현장에서 활용될 수 있다.

2021 비대면·비접촉 육성 사업 (사진 제공=한국스마트헬스케어협회)

다학제 컨퍼런스 플랫폼은 여러 의료기관에 종사하는 각 전문분야의 의료진이 가상공간에 한데 모여, 환자를 영상정보나 건강정보를 검토하고 최상의 진료 계획을 논의하고 협력하는 플랫폼이다. 이번에 개발된 플랫폼의 검증을 통해 향후 환자가 도시에서 외떨어진 지역이나 도서 산간에 있어도 여러 의료기관의 전문 의료진의 합력혁력 자문에 의해 정확하고 신뢰도 높은 진단과 치료계획의 수립을 통해 의료의 질을 높이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장루환자 케어 플랫폼은 장루환자들이 감염 우려 없는 3차원 가상공간을 통해 질환에 대한 정보를 얻고, 장루주머니 관리방법을 익힐 수 있도록 개발된 플랫폼이다. 처음 장루 시술을 받는 환자가 가상공간에서 AR 장루 착용에 대해 체험함으로써 일상생활 속에서 자가 케어를 능숙하게 하여 건강한 삶의 질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환자·가족 돌봄 플랫폼은 가상현실 기술을 통해 국내 암환자 및 보호자들의 희망과 사랑을 더하고, 회복을 향한 의지를 향상시키기 위한 서비스이다. 감염병 확산 예방을 위하여 입원환자나 재택환자가 교류 없이 지내야 하는 상황이나, 가상공간에서 환자와 가족, 의료진이 만나, XR 공간 내 환경을 꾸미며 감정을 소통하며 희망과 사랑을 더하고, 회복을 향한 의지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전문인력 실습훈련 플랫폼은 최신의 의료기술과 서비스 확산을 위한 전문인력 교육 플랫폼으로, VR 영상과 AR 객체를 활용한 실감형 교육뿐만 아니라 실시간 토론 등이 가능하다. 최신 전문인력 교육이 주로 수도권에서 이뤄져 지역의 의료기관에서는 새로운 의료기술 시행에 어려움이 있었으나, 이 플랫폼을 활용한 거점기관의 전문인력 훈련을 통해 권역 내 암진료 서비스 질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연구의 책임자인 국립암센터 장윤정 암관리정책부장은 “코로나19로 외부활동에 많은 제약이 있는 상황에서 암환자와 의료진에게 가상공간에서의 디지털 콘텐츠를 제공하고, 전국적으로 활용 가능한 플랫폼을 통해 암환자 돌봄의 지역격차를 극복하는 지역사회의 기반을 마련했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라고 말했다.

국립암센터는 정부의 지역균형 뉴딜 공공기관 선도사업에 선정되어 실감형 비대면 의료서비스 플랫폼 개발 및 지역 인프라 구축 분야를 선도하는 기관으로 우리나라의 암분야 디지털 전환을 주도하고 있다. 이를 총괄하는 국립암센터 손대경 헬스케어플랫센터장은 “국립암센터는 의료 서비스의 질 향상을 위해 다양한 첨단 ICT 기술을 활용하여 헬스케어 분야의 디지털 혁신을 지속적으로 선도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유호경 기자  emd@mdjourna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