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HOTO 포토에세이
<금요초대석 시인 남영은> --- 개심사 청백꽃청백의 꽃송이, 쌓아둔 생각의 무게

개심사 청벚꽃

                            남  영  은

 

눈빛 깊어 보이는 해사한 모습

흘러내리는 청백의 꽃송이

쌓아둔 생각의 무게

켜켜이 피고 또 피워낸다

 

마음 보듬어 주는 개심사

마음 열고 기다리는 청벚꽃

경지* 에 얼굴 비추고

솔바람에 기대어

겹겹이 속마음 비운다

 

감춰둔 이야기 슬며시 꺼내

청벚꽃 그늘 아래

스쳐간 인연과

한갓지게 걷고픈 봄 햇살

 

기품 있는 사월의 소리

청아한 피안앵*으로 다가와

극락으로 이끄는

마음 기꺼이 맑혀주는 개심사 청벚꽃

 

 * 경지   : 개심사 마음을 비춰보라는 연못.

* 피안앵 : 극락을 떠올리게 한다는 꽃을 의미.불가의 스님들이 벚꽃을 지칭할 쓰는 

       

 ===========================================================

 봄의 소리에 가까이 귀 기울여본다. 마음을 잠시 멈추고 마음에 생명의 씨앗을 뿌려 꽃을 피우면 어떤 모습일까? 겨울 생각의 무게를 하얀 청백색으로 보듬고 담아내어 사람의 마음을 움직인다. 있지도 않은 마음의 끈을 인연으로 붙잡고, 없지도 않은 시간의 실타래속에 나를 찾는다. 개심사 청벚꽃속에서.

 ===========================================================

물빛 남영은

* 2011년 등단

* 한국문인협회 평생교육원 시 창작교실(강희근 교수) 수료

* 한국문인협회 회원,* 교육계에 종사 * 시집: 찬 생각 가운데 

                                               

 

 

김영학 대기자  kyh6384@hanmai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