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HEALTH 기관&단체
중앙대병원-엔씨소프트, D-CAM센터 업무 협약 체결암 환자의 건강증진 및 치료를 위한 디지털 테라퓨틱스 개발

중앙대학교병원(병원장 이한준)이 3월 14일,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와 암 환자 개인 맞춤형 헬스케어를 위한 디지털 테라퓨틱스(Digital Therapeutics) 개발에 관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자리에는 중앙대의료원 홍창권 의료원장, 중앙대병원 이한준 병원장, 엔씨소프트 안용균 전무 등이 참석해 디지털 암 관리(D-CAM)센터 구축을 위한 상호 협력을 약속하고, 엔씨소프트는 중앙대병원에 센터 구축 후원금을 전달했다.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은 ▲D-CAM 센터 구축을 위한 공간 및 전문인력 제공 ▲암 관련 디지털 정보 데이터베이스 구축 ▲암 시기별 개인맞춤형 헬스케어 서비스 프로토콜 개발 ▲전담 인력 양성 ▲센터 구축 및 관련 프로그램 개발, 협의 및 자료 제공 등에 대해 협력할 것을 다짐했다.

중앙대학교병원에서 운영하게 될 디지털 암 관리센터(D-CAM Center)는 암 치료 중인 환자부터 암 생존자까지 전 주기의 웰니스 증진을 목적으로 한다.

디지털 암 관리센터는 환자에게 암종 및 병기별 개인의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정보를 제공한다. 또한, 전담인력과 환자와의 1:1 상담을 통해 의료·심리 전문가가 개발한 근거기반 프로토콜로 환자의 상태를 다각적으로 분석하는 세미메타버스 형태의 온-오프라인 혼합형 센터이다.

환자는 모바일 기기에서 다운받은 앱을 통해서 암에 대한 최신 의학정보와 치료계획 등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으며, 1:1 맞춤건강매니저는 환자에게 검진 및 치료 계획, 헬스케어 서비스 등을 제공하며 환자의 상태를 상세히 기록해 치료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중앙대병원-엔씨소프트, D-CAM 센터 구축 업무 협약식

중앙대병원은 우선 유방암과 갑상선암에 대해 시범 임상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을 담당한 중앙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한덕현 교수와 혈액종양내과 김희준 교수는 “암 환자들은 본인 치료에 대한 충분한 정보를 제공받길 원하나 현재 국내에서 운영하는 ‘국가암정보센터’나 ‘암생존자통합지지센터’의 경우 교육 및 심리지지 프로그램, 개별상담 등을 제공하고는 있으나, 그 이용률이 낮을 뿐만 아니라 치료가 진행중인 암 환자의 경우에는 제한적인 부분이 많다.”며, “이번에 중앙대병원에서 시행될 디지털 암 관리센터는 암의 종별, 병기별에 따른 개인 맞춤형 치료와 암 환자의 웰니스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협약식에 참석한 엔씨소프트 안용균 전무는 “중앙대병원 한덕현 교수와는 오랜 협업 관계에 있으며 암 환자 치료를 위한 디지털 치료제 시스템 구축이라는 의미있는 사회공헌 활동을 하게 되어 기쁘다.“며, “이번 두 기관의 협력은 디지털 의료 기술을 활용한 환자 치료와 건강 증진의 실질적 적용으로, IT 회사와 대학병원의 협업이라는 모범적 사례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엠디저널 기자  emd@mdjourna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