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HEALTH 의료기기
올림푸스 한국,국내 대장암 진단 AI '엔도브레인 아이' 출시글로벌 소화내시경업체 올림푸스의 첫 AI기반 소프트웨어 의료시스템

올림푸스 한국,국내 대장암 진단 AI가 한다.

소화기 내시경 시장 글로벌 1위 기업 올림푸스가 인공지능(AI) 기반 대장내시경 소프트웨어 '엔도브레인 아이'를 출시했다.

올림푸스 한국(대표 오카다 나오키)은 17일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기자들에게 ,대장내시경 검사 중 용종이나 암 등 병변이 발견되면 알림 소리와 함께 화면에 색깔을 표시하는 식으로 의료진의 진단을 돕는 대장내시경 소프트웨어 '엔도브레인 아이'에 대해 설명회를 가졌다.

엔도브레인 아이는 글로벌 소화내시경업체 올림푸스의 첫 AI기반 소프트웨어 의료시스템이다. 약 395만장의 대장내시경 영상을 AI에 딥러닝으로 학습시켜서 의사들이 대장암을 비롯 대장관련 질환 진단 시 보조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올림푸스 한국 박인제 본부장은 “엔도브레인 아이 임상 결과 엔도브레인 아이가 용종이나 암과 같은 병변을 병변으로 진단하는 민감도는 98%, 정상 부위를 정상으로 진단하는 특이도는 93.7%를 나타내 정확도를 나타냈다”고 설명했다.

엔도브레인 아이는 올림푸스의 소화내시경인 '에비스 루세라 엘리트'와 '엑세라Ⅲ'에 사용할 수 있다. 해당 제품을 활용해 대장내시경 검사를 하는 의료기관에서는 엔도브레인 아이를 설치하면 검사 시 AI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올림푸스 외 기업의 내시경 기기와는 현재 호환되지 않는다.

엔도브레인 아이는 앞서 2020년 일본 출시 당시 약 300만엔(약 3071만원)의 출시가가 매겨졌다. 국내 출시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박인제 올림푸스한국 GIR(소화기·기관지내시경) 본부장은 "국내 시장도 AI의료기기 시스템에 대한 의료보험 급여는 더디지만 올림푸스는 한국 시장 진출을 통해 안전성 및 유효성 데이터를 확보하고 이를 근거로 기술적인 정착, 급여 적용 등 시장 활성화에 노력할 것이다"며 "현재 엔도브레인은 아시아 시장 전반에 진출해 있으며, 앞으로는 미국, 유럽을 타깃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올림푸스 한국 오카다 나오키 대표는 “엔도브레인 아이와 같은 AI 제품은 차세대 기술에서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다"라고 밝히고 "앞으로 한국 의료산업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서 의료진과 환자에게 꼭 필요한 컴퓨터보조진단(CADx) 기술을 적용한 종양 판별, 암 진단, 궤양성 대장염 진단 AI 제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림푸스 한국은 의료내시경,복강경,수술장비 등의 진단 치료 솔루션을 제공해 국내 의학 및 과학 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2017년 10월 송도에 의료트레이닝센터(KTEC)를 건립해 보건의료인에게 전문적인 제품 트레이닝과 시연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김영학 대기자  kyh6384@hanmai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