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OPINION 인터뷰
우리나라 끌고 갈 의료원 만들 자신 있다!신임 김우경 고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취임

제12대 고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에 지난 4년간 고대 구로병원장으로 탁월한 병원경영능력을 인정받은 김우경 원장이 선출됐다.

김우겸 신임 의료원장은 지난 11일 취임 기자간담회를 통해 “고대의료원을 신뢰를 바탕으로 한 자율·투명소통 경영으로 세계가 주목하는 의료기관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어 김 의료원장은 “지난해 고대 의대와 보건과학대가 모두 BK21 plus에 선정되고, 연이어 융합형 산학연병 공동연구 및 중개임상연구 인력양성 분야 국책연구를 수주한 것은 본 의료원의 저력과 가능성을 보여 주었다”고 말하고, “중차대한 시기에 중책을 맡아 어깨가 무겁지만 믿음·화합·단결을 바탕으로 위기를 기회로 삼아 고대의료원의 제2의 도약을 이뤄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김 의료원장은 “병원의 성장에 기본 조건은 투자와 지원이 아니라 그것을 이끌어가는 사람의 열정”이라고 말하고, “빅5라는 관념에 사로잡혀 있는 규모의 경쟁을 종식시키고 의료의 질로 병원을 평가하는 계기를 마련하겠다”고 다짐했다.

김 의료원장은 구로병원 재임기간동안 암병원 신축, 신종인플루엔자 범부처사업단 선정 등으로 탁월한 리더십을 보였다.

이를 바탕으로 김 의료원장은 “단기적으로 안암병원은 첨단의학센터 설립, 전문화 센터 집중 육성, JCI 인증을 기반으로 한 국제병원으로 도약, 구로병원은 암병원 증축, 수술실을 비롯한 공용진료시설의 진료 인프라 확충과 연구공간 확보, 안산병원은 3차 의료기관 기능강화와 진료 및 연구시설 확보, 교원의 자긍심 고취, 기초의학 및 보건과학대학 미래상 제시 등의 분야에 역량을 투입하겠다”고 말하고, “장기적으로는 각 병원의 미래 전략을 존중해 그 계획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는 기반을 만들고, 병행발전 원칙 아래 각 병원이 특화해 나갈 수 있는 모든 가능성을 열고 의료원이 이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우겸 신임 의부무총장 겸 의료원장의 임기는 2013년 12월 1일을 시작으로 2015년 11월30일까지 2년간이다.

emddaily  emddaily@emddaily.com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emddaily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