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LIFE 신간
[신간] 스크린을 날다김원곤 교수의 영화 속 흉부외과학 이야기

김원곤 서울대병원 흉부외과 교수가 ‘스크린을 날다’라는 책을 출간했다.

책은 우리에 잘 알려진 영화와 그 영화 속 흉부외과와 관련된 장면들을 소개한다.

책은 이전에 출간된 2편의 내용에 추가 자료를 모은 종합편이다. 저자는 2013년 15편을 모아 ‘영화 속 흉부외과 1권’, 2014년 15편을 더 모아 ‘영화 속 흉부외과 2권’을 냈다. 이번에는 6편을 더 모아 총 36편의 영화를 소개한다.

책의 구성은 먼저 영화의 전반적인 줄거리를 소개한다. 중간 중간 영화에 대한 저자의 다양한 평이 실려 흥미를 더한다.

줄거리에 대한 소개가 끝나면 영화 속 흉부외과와 관련된 장면의 설명이  이어진다. 김 교수는 어려울 수 있는 의학적 내용을 최대한 쉽게, 그러면서도 상세하게 풀어낸다.

영화 ‘로보캅’을 보면 주인공 머피가 사고를 당한 후 그에게 남은 것은 머리를 제외하고는 심장과 허파, 목구멍과 같은 기본 생명을 유지할 수 있는 장기와 오른손뿐이다. 여기서 비참한 상황 가운데서도 핑크빛의 양쪽 허파가 반복해서 풍선이 부풀듯이 팽창하였다가 다시 오므라드는 장면이 나온다. 그리고 폐가 우리 몸속에서 어떤 역할을 하는지에 대해 설명하면서, 폐는 그 기능상 평상시 생명 유지 활동에 필요한 용량보다 더 여유분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한다. 그래서 폐 절제술을 받고도 일상생활을 할 수 있다는 지식을 전한다.

저자는 흉부외과 한 분과의 학회 강의 요청으로, 영화와 흉부외과와 관련된 장면을 이야기로 만들기 시작했다. 중간에 소재가 되는 영화를 찾지 못해 많은 어려움을 겪었지만, 특유의 끈기로 편수를 쌓아 나갔다. 책은 이런 과정의 결실물이다.

저자 : 김원곤
발행처 : 도서출판 고려의학
페이지 : 318쪽
가격 : 15,000원.
 

취재종합  news@emddaily.com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종합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