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HEALTH 건강정보
사연과 노래가 함께하는 ‘담배없는 폐(肺)스티벌’에서 금연본능 깨워- 20일, 상암동 SBS 공개홀에서 ‘사연과 노래가 함께하는 담배없는 폐스티벌’ 개최 -

▲ 지난 20일(금) SBS 상암동 공개홀에서 열린 ‘사연과 노래가 함께하는 담배없는 폐스티벌’에서 보건복지부 건강정책국 나성웅 국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전 공모를 통해 선정된 금연사연과 개사 영상 우수작 공개 및 13기 금연서포터즈 해단식 등 다양한 부대행사 진행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원장 조인성)은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공개홀에서 ‘사연과 노래가 함께하는 담배없는 폐스티벌*’을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담배 없는 폐스티벌’은 페스티벌의 첫 자인 ‘페(Fe)’를 동음이의어인 ‘폐(肺)’로 바꾸고, 폐를 건강하고 친근감 있게 표현한 상징(로고) 디자인을 활용하여 담배 없는 건강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한 대국민 금연 홍보(캠페인)의 중장기 상표(브랜드)임

 ‘사연과 노래가 함께하는 담배없는 폐(肺)스티벌’은 비흡연자, 흡연자 모두가 함께하는 참여형 금연캠페인으로 진행되었다.
 
- 사전공모(11.27~12.15)를 거쳐 선정된 ‘금연사연’ 우수작 8개를 무대 위에서 공개하여 금연과정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한 도움말(팁)을 공유하는 등 관객과 소통하고, 일반 대중가요 4곡(비밀정원, 널 사랑하지 않아, WAVE, 사나이)을 금연을 독려하는 내용으로 가사를 바꿔서 부른 영상을 상영하여 관객과 함께 최우수 영상을 선정하였다.

(금연 사연) 금연과 흡연예방을 주제로 선정된 8개의 다양한 사연을 소개하여 관객과 함께하는 대화의 장을 마련하였다.

‘임플란트 후 흡연으로 인한 발치 사연’, ‘층간흡연 피해를 슬기롭게 해결한 사연’ 등 총 8개의 다양한 사연들을 관객과 소통하여 흡연의 유해성, 전자담배의 위험성 등을 알리고 금연을 독려할 수 있도록 응원하였다.

(금연 개사) 금연을 주제로 끼와 열정으로 만들어진 4편의 금연 개사영상 우수작을 무대 위에서 공개하고, 사전심사 점수와 현장투표 점수를 합산하여 최우수 개사 영상을 선정하는 행사를 진행하였다.

(오마이걸-‘비밀정원’ 개사 영상) 흡연으로 인한 독성 및 유해물질로 인해 건강을 해친다는 사실을 재치있게 담아냈다.

(어반자카파-‘널 사랑하지 않아’ 개사 영상) 전자담배에 대해 공모자가 느낀 냄새, 유해성 등에 대해 표현하여 전자담배보다는 금연을 독려하였다.

(에이티즈-‘WAVE’ 개사 영상) 금연 중 수많은 유혹 속에서 포기하지 않고 성공하는 내용을 춤으로 나타내어 금연자들을 응원하였다.

(리듬파워-‘사나이’ 개사 영상) 외모적 폐해(누런이)와 건강, 그리고 가족을 위해 금연을 시작한 사람의 모습을 랩으로 표현하였다.

(13기 금연서포터즈 해단식) 지난 5월부터 6개월간 대학 및 지역사회의 금연문화 확산을 위해 활동한 금연서포터즈 중 활동을 최종 수료한 90팀(428명)에게 보건복지부 장관 명의의 수료증을 수여하고, 우수 9개팀에게는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여하였다.

보건복지부 대학생 금연 서포터즈는 2007년 시작으로 올해 13기 서포터즈가 활동하였으며, 매년 약 100팀(500여명)의 서포터즈를 배출

(금연 행사 활동) 유관기관(보건소, 지역금연지원센터 등) 연계 국가금연지원서비스 홍보 및 절주서포터즈 등 타 서포터즈와의 연계를 통하여 연합활동을 진행하였고, 여름 휴가철과 명절을 맞아 해수욕장, 고속도로 휴게소 등 공공장소에서 금연 캠페인을 진행하여 국민들에게 금연의 중요성을 알렸다.

(온라인 활동) 밀레니엄 세대들에게 효과적으로 금연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해외 유명 온라인 영상 창작자(유튜버)인 ‘타이론’의 금연권장 영상을 재밌게 재연출(패러디)한 영상, 금연에 도움이 되는 음식을 ASMR형식으로 제작한 영상, 금연서포터즈 활동을 생동감 있게 연출한 브이로그 영상, 카드뉴스 등의 온라인 콘텐츠를 제작하여 확산하였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 조인성 원장은 “금번 진행된 담배 없는 폐스티벌은 금연을 주제로 전 국민이 즐길 수 있는 문화 축제의 장을 만들고, 대한민국의 건강한 금연 문화가 자발적으로 확산되기를 바라는 취지에서 기획되었다.”며, “연말연시를 맞아 국민 모두가 금연을 실천하고 독려하는 분위기를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동참을 바란다”고 전했다.

김향희 기자  md@mdjourna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향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