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HEALTH 병원&의원
대전을지대학교병원, ‘코로나19’ 대응 강화

- 의심환자 격리병동 운영 등 병원 비상사태 선포, 확산 방지 총력


대전을지대학교병원(원장 김하용)이 코로나19의 대전·세종·충청지역내 확진 환자 발생 및 전국적 확산 추세에 따라 병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대응체계를 강화한다.

대전을지대학교병원은 코로나 19의 최전선에서 싸우고 있는 의료진과 환자를 비롯한 방문객들의 감염을 막기 위해 마스크 미착용 시 병원 출입을 전면 금지키로 했다.

또 지역사회 전파가 확산됨에 따라 선별진료소의 의료진을 확충하고 의심환자 증가에 대비해 격리병동 운영과 해당 병동 병실의 1인실 전환을 추진할 예정이다.

확진환자 발생 시 대처를 위한 프로토콜도 마련해 전 교직원에게 공유했고, △병원 외부에 호흡기내과 환자에 대한 별도 진료소 마련과 △전 입원환자에 대한 폐렴 검사 실시 등도 검토하고 있다.

앞서 대전을지대학교병원은 △선별진료소 운영 △병원출입구 일원화 △열화상 감지 카메라 설치 및 발열 확인 △전 방문객 문진표 필수 작성 및 1:1 문진 등을 통해 일련의 사태에 대비해왔다.

김하용 원장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지역 대학병원으로서의 소임을 다해 지역민의 건강을 수호해나갈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조치를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진혜인 기자  emd@mdjourna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혜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