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HEALTH 병원&의원
순천향대 부천병원, ‘국제 간호사의 날’ 격려

순천향대 부천병원이 ‘제49회 국제 간호사의 날’을 기념해 코로나19 방역 최일선에서 싸우고 있는 간호사들을 격려했다.

‘국제 간호사의 날’은 전 세계 간호사의 사회 공헌을 기리기 위한 날로 1971년 국제간호사협의회가 영국 간호사 나이팅게일의 생일인 5월 12일로 제정했다.

13일 오후 신응진 순천향대 부천병원장은 코로나19 선별진료소와 권역응급의료센터, 확진 환자를 치료하는 112병동, 중환자실 등을 돌며 근무 중인 간호사들에게 과일 상자와 함께 격려의 말을 전했다.

신응진 순천향대 부천병원장은 “올해는 영국 간호사 나이팅게일의 탄생 200주년이다. 지난 몇 달간 간호사를 비롯한 모든 의료진이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무릅쓰고 선별진료소 및 응급실, 외래, 병동 등 각자의 자리에서 밤낮으로 고생하고 있다. 의료인으로서 보여준 책임감과 헌신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코로나19가 다시 확산되는 양상을 보이는 만큼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좀 더 힘을 내어 감염병 위기를 극복하자”고 말했다.

한편, 순천향대 부천병원은 ‘코로나19 국민안심병원’으로 선별진료소 및 음압 병상을 운영하고, 전국 최대 규모인 ‘충남대구1 생활치료센터’에 의료진을 파견해 코로나19 확진 환자들을 돌보는 등 국가적 재난 위기 상황을 함께 극복하기 위해 모든 교직원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진혜인 기자  emd@mdjourna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혜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