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OPINION 인터뷰
안전하고 믿음을 주는, 신촌다인치과병원

[엠디저널]

Dain Dental Hospital

치과 치료에 대한 수요는 하루가 다르게 증가하고 있다.
치아 미백, 교정과 같이 심미성을 위한 시술에 대한 수요와 함께, 수명이 늘어나면서 보철 치료에 대한 수요도 함께 증가했기 때문이다.

수요가 늘어났으니, 공급도 함께 증가했지만 ‘믿을만한’ 공급이 없다는 목소리도 끊이지 않았다. 개원 10년 차에 접어든 임흥빈 신촌다인치과병원 대표원장은 이러한 ‘믿을만한’ 치과병원을 위한 고민과 노력을 여전히 지속하고 있다.

각 분과별 전문의 협진 시스템

신촌다인치과병원이 ‘믿을 수 있는’ 진료를 위해 하고 있는 첫 번째는 각 분과 별로 전문의를 모두 모은 협진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었다.

특히 마취통증과 전문의가 상주하고 있는 것이 눈에 띄었다. 임플란트, 그 중에서도 수면 임플란트와 같이 수술 중 환자 상태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야 하는 경우 마취통증과 전문의의 중요성은 기하급수적으로 높아진다. 마취통증과 전문의가 해당 환자를 전담해 수술 전 과정에 참여해야 안전성을 높일 수 있기 때문이다.

“의료진 간 제대로 된 협진시스템을 갖춰야 단계별로 수술을 진행시켜갈 수 있습니다. 특히 분야 별 전문의가 반드시 상주해야 안전을 보장할 수 있죠. 당연하고 기본적인 이야기이지만, 기본부터 충실해야 믿고 치아를 맡길 수 있다는 생각에 철저하려고 합니다.”

분과 별 검증된 전문의를 선별해 과정 별로 수술이 진행될 수 있는 시스템을 정착시키는 것은 결코 쉽지 않다. 안전을 위해 당연히 해야 할 기본적인 일이라는 것을 거듭 강조하는 임 원장의 태도가 빛나는 이유다.

원내 신촌다인 도재기공실 운영

원내에 전담기공실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도 특징이다. 보철 치료에 있어 환자에게 맞춤형인 보철물을 제작하고, 치료의 진행에 따라 변화하는 상태에 최적화된 보철물을 적재적소에 공급할 수 있도록 전담기공실을 마련했다는 후문이다.

“연차와 무관하게 정체되지 않으려고 합니다. 오히려 보철 치료 수요가 늘면서 새로 연구할 영역이 계속 늘어나고 있어요. 연구와 발전은 기본이자 평생의 숙제입니다.”

시간이 흘러 연차가 쌓이면 으레 초심(初心)이라는 단어를 떠올린다. 생각하기는 쉽지만 결코 실현하기는 어려운 개념인 초심, 개원 10년 차인 치과병원의 대표원장의 눈에서 그 초심과 기본을 발견할 수 있다는 점이 인상깊었다.

병원 인증과 외국인 환자 유치 의료기관

이러한 노력의 결실로, 신촌다인치과는 규모와 의료서비스의 질을 인정받아 의원이 아닌 ‘병원’ 인증을 받았으며 보건복지부로부터 외국인 환자 유치 의료기관으로 선정되었다.

뿐만 아니라 2017년에는 한국의료관광서비스 의료대상을 수상하고, 2019년에는 서울특별시 의료관광 협력기관으로 선정되었으니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인정받고 있는 것이다. 임 원장의 다음 목표는 무엇일까.

“믿을 수 있는 ‘주치의’가 되는 것이 목표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수술이 끝이 아니라, 치아는 평생 관리해야 하니까요. 안전하고 질 높은 진료로 신뢰를 주는 병원이고 싶습니다.”

임 원장과의 대화에서 ‘믿고 가는’ 병원에 대한 고민과 추구를 끊임없이 발견할 수 있었다. 초심을 잃지 않는 임 원장의 앞으로의 행보를 응원해본다. 

엠디저널 기자  emd@mdjourna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엠디저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