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HEALTH 병원&의원
필스토리의원, '레이저토닝' 건조하고 기온 차 큰 가을철 환절기 피부관리에 효과적

푹푹 찌는 듯한 여름이 끝나기가 무섭게 서늘한 가을이 접어들면서 본격적인 피부관리 시기가 다가왔다. 낮과 밤의 기온 차가 커지는 가을철 환절기에는 건강관리에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데 특히나 온도 차에 민감한 피부의 경우 습도가 낮은 건조한 날씨로 인해 재생력이 떨어지기 떨어지기 쉽다.

건조하고 낮과 밤의 기온차가 큰 가을에는 미세한 햇빛에도 수분을 잃기 쉬운데, 이때 거칠어진 피부는 탄력이 저하돼 주름지기도 쉽다. 뿐만 아니라 여름 내내 피로가 쌓여있던 피부는 멜라닌 색소가 증가한 상태로 가을 자외선에 조금만 노출돼도 기미, 주근깨가 생길 가능성이 커진다.

홍혜민 원장(순천 피부과 필스토리의원)은 "환절기는 피부의 탄력을 떨어뜨리고 피부 노화에도 좋지 않기 때문에 관리를 해주는 것이 중요하다"며 정확한 진단을 통해 개인의 피부상태에 맞는 기미 레이저토닝을 진행한다면 만족도 높은 치료효과를 볼 수 있다"고 전했다.

4D 레이저토닝은 기존의 한 가지 레이저로 기미치료를 하는 방법에서 한계를 보였던 부분들을 보완하기 위한 4가지 기미치료 레이저로 치료하는 듀얼 레이저토닝 또는 트리플 레이저토닝 4D 레이저토닝을 시술함으로써 효과를 극대화 시키고 있다.

적은 시술만으로도 기미, 잡티, 홍조, 피부탄력, 등 복합개선효과를 기대할 수 있으며 절개나 마취가 필요없어 일상생활에 큰 지장을 주지 않아 간편하게 시술을 받을 수 있다.

홍혜민 원장은 이어 "4D 레이저토닝은 의료진의 숙련도가 중요하기 때문에 시술을 고려한다면 해당 병원의 정품 사용 여부와 의료진의 시술경력 등을 꼼꼼하게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신영인 기자  emd@mdjourna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영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