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HEALTH 병원&의원
서해를 건너온 힘으로 코로나19 이겨내

- 중국 산둥성 정부, 연세의료원에 일반 마스크 5만장 지원

- 마스크 수급에 숨통 제공, 일부는 연세대 유학생에게 전달

연세대학교의료원이 ‘칭다오세브란스병원’ 건립 추진사업으로 관계를 맺고 있는 중국 산둥성(山東省) 정부로부터 일반 마스크 50,000장을 지원받았다. 연세의료원에 전해진 마스크는 산둥성 정부가 ‘코로나19’ 피해복구에 힘쓰고 있는 각 지자체를 돕고자 보낸 방역물품 중 일부다. 연세의료원은 주칭다오총영사관을 통해 기부 의사를 전달받았으며, 식약처 등 통관 절차를 거쳐 지난 17일(화) 마스크를 수령한 바 있다.

산둥성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저지하기 위한 연세의료원의 노력에 힘을 주는 응원 메시지도 함께 보내왔다. 산둥성인민정부외사반 명의의 서한을 통해 “중국에서 코로나19가 발생했을 때 먼저 도움의 손길을 보내 준 한국의 따뜻한 정과 감동을 잊지 않고 있다. 방역 정보 같은 유익한 경험을 공유하고, 방역물자 공급을 통해 감염병에 대한 총력전을 함께 하자”고 의견을 전해왔다.

윤도흠 연세의료원장은 “의료기관의 필수 방역물품인 마스크 부족 현상이 심각한 상황에서 일정 수량을 확보하게 되어 매우 귀한 선물로 여겨진다. 수령한 마스크는 의료 현장에서 고군분투 중인 의료진들에게 귀하게 사용될 뿐 아니라, 일부(10,000장)는 연세대학교에 재학 중인 외국인 유학생들에게 지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마스크 기부 응원으로 얻은 힘을 현재 추진 중인 칭다오세브란스병원 건립사업의 성공으로 이어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연세의료원이 수령한 마스크 상자에는 조선 시대 문신 허균의 시구인 '간담매상조 빙호영한월'(肝膽每相照, 氷壺映寒月·간과 쓸개를 꺼내 서로를 비추니, 옥주전자에 비친 달빛처럼 투명하다)이라는 글귀가 붙어 눈길을 끌었다.

신영인 기자  emd@mdjourna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영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