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LIFE 식음료
미국북서부체리, 올해 첫 수확 체리 출시

여름철 대표 과일이라 할 수 있는 미국북서부체리가 이번 주부터 판매를 시작한다. 일명 ’워싱턴체리’로 불리는 미국북서부체리는 매년 보통 6월 말부터 출하가 시작되는데 올해는 작황이 빨라, 예년보다 일찍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게 되었다.

붉은 색깔의 항산화 물질인 안토시아닌이 풍부한 체리는 세포의 손상을 막고 신체 면역력을 유지시켜주는 여름철 대표과일로 알려져 있다. 천연 멜라토닌과 각종 비타민, 미네랄이 풍부해 열대야로 인한 불면증을 예방해주고, 땀 배출로 인한 피로회복에 도움을 준다. 플라보노이드의 일종인 케르세틴도 풍부해 몸 속 염증지수를 낮추고 심혈관 질환을 예방한다.

체리는 바나나, 포도 등에 비해 GI지수(혈당지수)가 낮아 다이어트에도 좋다. 동글동글한 예쁜 모양과, 껍질을 벗길 필요가 없이 바로 먹을 수 있는 간편함 때문에 매년 여름 체리의 판매는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미국북서부지역 5개주(워싱턴, 오리곤, 아이다호, 유타, 몬태나)에서 생산되는 워싱턴체리는 국내 수입되는 미국산 체리의 80%를 차지하고 있다. 록키 산맥과 캐스케이드 산맥에 둘러싸여 있어 풍부한 일조량과 18도 이상 차이나는 서늘한 일교차, 화산지역 특유의 기름진 토양 등으로 인해 다른 지역의 체리보다도 월등한 당도와 맛을 자랑한다.

미국북서부체리협회 관계자는 “캘리포니아 체리가 6월초에 사라지고, 워싱턴 체리가 출하되는 6월 중순부터가 본격적인 여름 체리시즌의 시작”이라며 “한국에서 볼 수 있는 가장 일반적인 여름 체리는 진한 붉은색의 빙(Bing)체리이며 좀더 단맛이 나는 노란색의 레이니어 체리도 인기가 해마다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미국북서부체리는 워싱턴체리 출시를 기념해 오는 18일 목요일부터 홈플러스를 시작으로 이마트와 롯데마트 등 전국 대형마트에서 워싱턴체리 프로모션 행사를 개최한다.

강지명 기자  emd@mdjourna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지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