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OPINION 전문가 칼럼
등산 + 섹스 = 완벽한 삶
  • 박혜성(혜성 산부인과 원장, 여성성의학회 이사)
  • 승인 2020.10.14 13:39
  • 댓글 0

[엠디저널] 60세 여성이 질염이 자주 생기고 질 건조증으로 해성산부인과에 찾아왔다.

그녀는 성감이 떨어지고 성관계를 하고 나면 피곤하고 예전 같지 않다고 했다.

54세에 폐경이 되고 유방에 양성 혹이 여러 개 있어서 갱년기 여성 호르몬제는 복용하지 않고 있었다.

그녀의 남편은 62세 회사원인데, 취미도 없고 일 중독증이었다. 그에게는 1주일에 1~2번 하는 등산과 성관계가 유일한 취미였다.

유방 초음파 검사를 한 후에 그녀에게 질 레이저 시술과 갱년기 여성 호르몬제를 처방해주었다. 그리고 한 달 후에 방문했는데, 애액이 많아지고 질이 쫀득해지고 쫀쫀해졌다고 그녀의 남편이 평가를 해 주었다. 그녀의 성욕도 증가해 있었다.

두 번째 질 레이저 시술을 한 후에 남편의 까칠한 성격이 부드러워졌다.

그녀의 남편에게는 성생활이 중요한데, 성관계를 한 후에 신경이 예민한 것이 누그러지는 것이 눈에 띄게 보였다. 그녀의 남편은 그녀의 질에서 물이 잘 나와서 40대 같다고 얘기했다. 그리고 그녀의 남편은 그녀와 섹스 할 때만 그녀가 예쁘다고 말했다.

그의 유일한 취미 중에 또 하나 등산이 있는데, 그녀의 남편은 날다람쥐처럼 등산을 잘했는데, 최근에 그녀와 같이 등산하러 다녔다. 그녀의 등산 속도는 할머니 수준의 등산인데, 그가 그녀의 등산 속도에 맞추어 주었다.

특히 그와 등산을 한 후 섹스를 하고 나면 그는 그녀에게 이것이 가장 완벽한 삶이라고 말을 했다. 그리고 너무나 흡족한 표정으로 그녀에게 예쁘다고 칭찬을 해 주었다. 

60세 부인과 62세 남편의 평범한 삶은 이렇다.

1. 일주일 동안 열심히 자기의 일을 한다.

2. 주말이나 주 1회 등산 한다.

3. 등산 후 맛있는 것을 먹고 맛있는 섹스를 한다.

4. 남편이 부인을 안아주면서 예쁘다고 칭찬을 한다.

5. 이것이 가장 완벽한 삶이라고 생각하면서, 다음 주를 준비한다.

You can do it!

박혜성(혜성 산부인과 원장, 여성성의학회 이사)  emd@mdjourna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혜성(혜성 산부인과 원장, 여성성의학회 이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