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HEALTH 행정&정책
첨단재생의료기관 200곳 구축…‘K-재생의료’ 첫 발향후 5년 기본계획 마련…국가 R&D 연간 1000억원대 이상 투자

[엠데데일리] 정부가 첨단재생의료기관을 2025년까지 200개소 구축하고 국가 R&D 투자 규모를 연간 1000억원대 이상으로 확대, 세계적 수준과 격차가 있는 유전자치료 개발 등에 적극적으로 투자할 계획을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21일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주재로 제1차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 바이오의약품 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첨단재생의료 분야 발전을 위한 향후 5년간의 전망과 추진전략을 담은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 기본계획’을 심의·의결했다.

첨단재생의료는 살아있는 세포 등을 사람에게 이식해 손상된 인체조직을 대체하거나 재생함으로써 질병을 치료하는 차세대 의료기술이다.

특히 첨단재생의료는 현재 치료법이 없는 희귀·난치질환자 등에 새로운 치료대안이 될 수 있고, 성공할 경우 한 번의 치료로도 효과가 지속되는 등 다양한 확장 가능성을 통해 미래 의료 핵심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이에 우리나라에서도 지난해 8월 ‘첨단재생바이오법’의 시행으로 빠르게 변화하는 첨단재생의료 분야에 적합한 새로운 규제 및 지원체계를 위한 법적기반을 마련했고, ‘첨단재생바이오법’에 따라 K-재생의료 첫 5개년 기본계획을 수립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올해부터 5년 동안 신뢰받는 첨단재생바이오 안전관리체계를 토대로 글로벌 수준의 첨단재생의료 기술개발 및 산업경쟁력을 확보해 첨단재생바이오 분야에서 아시아 선도국가 도약을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이로서 3대 추진전략별 9개 주요 정책과제를 제시해 신뢰받는 첨단재생의료 안전관리체계를 마련하고, 난치질환에 대한 치료접근성 확대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5개년 계획의 최종 목표는 새로운 치료기술 개발로 희귀·난치질환으로 고통받는 국민들에게 보다 나은 치료방법을 제공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국민들께 신뢰받는 안전관리체계 구축을 통해 그간 다소 뒤쳐진 우리의 기술경쟁력을 향후 5년 동안 세계수준으로 도약시켜야 하는 과제가 주어졌다”면서 “이번에 수립한 제1차 기본계획을 토대로 식품의약품안전처를 비롯한 관계부처와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첨단재생의료에 대한 기대를 현실로 바꾸어 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영복 기자  48yblee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