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HEALTH 병원&의원
7일,서울시병원회 고도일 회장,이대의료원 방문이대 서울병원 코로나확진 환자 진료 입원 적극 대처

고도일 서울시병원회장이 2월 7일(월) 이대의료원을 방문, 유경하 의료원장과 만나 최근 병원계 실상에 관한 의견을 교환했다.

고도일 회장은 이 만남의 자리에서 "코로나 확진 환자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현재의 상황에서 이화의료원은 어떻게 대처해 나가고 있는지?"에 대해 물었다.

이에 대해 유경하 의료원장은 병원들이 겪고 있는 사정이야 거의 비슷하지 않겠느냐"면서 "다만 이대서울병원의 경우 병원 개원 이후 오픈하지 않은 잔여병상들이 있어 지금까지 내원한 코로나 확진 환자의 진료나 입원을 거절해 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유 의료원장은 "이로 인해 서울병원은 개원 이후 남겨 놓았던 잔여병상들의 오픈을 앞당길 수 있었다"면서 "이렇듯 많은 코로나 환자들을 진료하고 입원을 시켜도 일반환자와 감염환자의 접촉을 차단할 수 있는 병동 시설의 특수성으로 인해 그동안 별다른 문제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고도일 회장은 이대의료원이 그동안 코로나 사태에 적극 대처해 온 점을 치하했다.

한편, 유경하 의료원장은 이화의대 졸업 후 본교 교수로 남아 그동안 이대목동병원 초대 진료협력센터장과 교육연구부장, 의료원 기획조정실장, 이대목동병원장을 거쳐 의료원장에 취임, 지난 임기 동안 목동 및 서울병원을 크게 성장시킨 공로로 지난 1월, 유재두 목동병원장, 임수미 서울병원장과 함께 연임됐다.

김영학 대기자  kyh6384@hanmail.net

<저작권자 © 엠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Back to Top